세계일보

검색

국힘 ‘정신나간’ 비난 받은 논평 ‘한미일 동맹’→‘협력’…결국 사과 “실수”

입력 : 2024-07-06 05:00:00 수정 : 2024-07-05 15:53: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병주 대정부질문 중 “정신 나간 국민의힘 국회의원들” 비난
野 유감표명 이어 與도 논평 바로잡고 논란 매듭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5회국회(임시회) 4차 본회의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질문을 하다가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정신나갔다'고 표현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항의를 받으며 설전을 벌이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은 5일 정치권 공방의 대상이 됐던 논평 속 '한미일 동맹' 표현을 '한미일 안보협력'으로 바로잡고 사과했다.

 

호준석 대변인은 지난달 2일 자 북한 오물 풍선 관련 논평에 등장한 ‘한미일 동맹’ 표현을 이같이 수정했다고 밝혔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5회국회(임시회) 4차 본회의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질문을 하다가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정신나갔다'고 표현한 것을 두고 주호영 부의장에게 정회를 요청하고 있다.뉴스1

 

호 대변인은 “고도화된 북핵·미사일 도발과 북·중·러 밀착에 대응해 한미일 정상은 지난해 8월 전례 없는 수준의 안보협력에 합의했으나, 이는 유사시 자동 개입 등을 뜻하는 ‘동맹’과는 다른 의미”라고 말했다.

 

이어 “‘한미일 안보협력’이 공식 입장”이라며 “실무적 실수로 인해 정확하지 못한 표현으로 혼동을 드려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여야는 최근 해당 논평 속 ‘한미일 동맹’ 언급을 두고 갈등을 빚었다.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5회국회(임시회) 4차 본회의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질문을 하다가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정신나갔다'고 표현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항의를 받으며 설전을 벌이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은 지난 2일 대정부질문 도중 논평을 거론하며 “정신 나간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이라고 비난했고,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에 반발하고 김 의원의 사과를 요구하면서 대정부질문이 중단됐다.

 

이후 민주당 박찬대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다음 날 본회의에서 “우리 당 의원의 거친 언사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고, 국민의힘은 이날 논평을 수정하고 사과의 뜻을 밝히면서 양당 간 논란을 매듭지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