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전쟁 당시 ‘피난민 반’ 가르친 선생님 이름으로 장학금 5000달러 기탁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6 14:46:02 수정 : 2024-07-06 14:46: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문자씨, 모교 제주동초에 ‘하순도 장학금’

“한국전쟁 당시 제주에서 피난민 반 학생들을 가르친 하순도 담임선생님, 아직도 잊지 않고 있습니다.”

 

5일 제주동초등학교에 따르면 1952년 이 학교를 졸업한 민문자(84)씨가 지난 1일 학교를 찾아 재학 당시 담임교사였던 하순도 선생님 이름으로 장학금 미화 5000달러(한화 약 690만원)를 기탁했다.

 

제주동초 졸업생 민문자씨(오른쪽 두번째) 모교에 발전기금 기탁. 제주도교육청 제공

민씨는 한국전쟁 때인 1950년 제주로 피난 와 동초등학교 5∼6학년 피난민 반에서 공부했는데, 당시 담임이었던 하 선생님이 기억에 많이 남았다고 한다.

 

1952년 동초교를 졸업한 민씨는 이후 서울로 가서 이화여대 무용과를 졸업한 뒤 숙명여중 교사로 재직하다가 미국으로 건너가 무용교육학 석박사 학위를 취득한 뒤 42년간 무용과 교수로 재직했다.

 

현재 미국에 거주 중인 민씨는 한국에 올 일이 생기자 학교로 연락해 방문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민씨는 학교 관계자들에게 “졸업한 지 72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선생님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선생님의 이름으로 후배들을 위한 장학금을 내놓고 싶었다고 말했다.

 

학교 관계자는 “기탁자 마음을 학생들에게 잘 전달하고, 아이들을 훌륭한 인재로 키우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기탁자분이 선생님을 다시 뵙고 싶어 하셨는데, 아마 살아계신다면 100세가 넘으셨을 것”이라며 “하 선생님의 가족이나 지인이 있으면 학교로 연락 바란다”고 덧붙였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