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리셀 화재 희생자 유족·회사 첫 교섭 시작…사고 11일만

입력 : 2024-07-05 14:28:48 수정 : 2024-07-05 14:28: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측 5명·유족과 대책위 7명…유족 요구로 정부·지자체는 불참

아리셀 화재 사고 11일 만인 5일 오후 2시 회사 측과 유족 간 첫 교섭이 시작됐다.

화성시청 소회의실에서 이뤄진 이날 첫 교섭에는 유족협의회 측 3명, 아리셀중대재해 참사대책위 측 2명, 법률지원 변호사 2명 등 7명으로 구성된 유족 교섭단과 박순관 대표, 아들인 총괄본부장, 노무사, 변호사 등 4명의 사측 관계자가 참석했다.

박순관 아리셀 대표가 5일 경기 화성시청에서 열리는 아리셀 화재사고 유가족들과 첫 교섭에 참석하고 있다.

당초 상황 중재나 정부·지자체 관련 사항 설명을 위해 배석하려 했던 고용노동부, 경기도, 화성시 관계자 3명은 유족 측의 반대로 교섭에서 제외됐다.

대책위 관계자는 "가해자 측이 진상규명과 보상을 위해 무얼 준비했는지 먼저 들어보기 위해 이날 교섭에 임하게 됐다"며 "진상에 대해 유족이 궁금한 점에 대해 가해자가 무얼 밝히는지 보고 진정성 여부를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족들은 지금까지 단 한 번도 보상에 대해 언급한 적이 없고, 무엇보다 내 가족이 왜 희생됐는지 진실 규명이 먼저란 입장을 밝혀왔다"며 "교섭은 한번으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교섭 자리에서 배제된 후 오후석 경기도 제2부지사는 "노동부와 경기도, 화성시 관계자가 1명씩 협의 자리에 배석해 기관 관련 사항에 대해 궁금한 점은 설명해 드리려 했으나 유족들이 원치 않는다고 해 회의에 불참하게 됐다"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