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허웅 “전 여친 두 번째 임신, 내 애 맞나 의심…편지 쓴 건 사랑해서”

입력 : 2024-07-05 14:49:46 수정 : 2024-07-05 14:49: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옛애인과 공방을 벌이고 있는 프로농구 선수 허웅(30·부산 KCC 이지스)이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농구선수 허웅이 5일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에 출연해 전 여자친구와의 공방을 둘러싸고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자료 : 카라큘라 미디어 갈무리

그는 5일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에서 ‘농구선수 허웅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전 여자친구와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을 언급했다.

 

영상에서 허웅은 인터뷰에 응한 이유에 대해 “수사기관의 결과를 기다리는 게 맞다고 생각해서 기다리는 와중에 기사들을 보면서 마음이 너무 아팠다. (사실이) 아닌 기사들이 있는데 비판만 하니까”라며 “이게 맞는지 모르겠지만 용기를 내서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두 차례 임신과 중절 수술이 자신의 강요에 의해 이루어졌다는 전 여자친구 측 주장에 대해 “아니다. 절대 아닌데, 상황 속에 그렇게 보이기 때문에 제가 그렇게 만들어지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해명했다. 

 

두 번째 중절 수술을 앞둔 여자친구에게 카카오톡 메시지로 ‘나 지금 골프하잖아’라고 대화를 피하는 듯 한 것을 두고는 “사실 그 부분만 보인 거고 모든 카톡은 다 가지고 있지만 두 번째 임신에 관해서는 사실 그때 좀 의심스러운 상황이 있었다”고 했다.

 

또 해당 답변이 대중에 공개돼 공분을 산 것에 대해 “그렇게 보일 수도 있고 제가 잘못한 부분도 당연히 있겠지만 그 부분에서 제가 잘못한 거 인정하고 전체를 보시면 저는 그러지 않았고 정말 좋아했던 사람이기 때문에 노력하려고 했다”고 해명했다.

 

카라큘라가 “의심스러운 상황이라는 말은 본인의 아이가 아닐 수도 있다는 이런 취지의 의심이냐”고 묻자 허웅은 “그 당시에는 그런 상황이 있었지만 그래도 저는 공인이고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제 애라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하고 노력했다”고 했다.

 

그는 “꽃다발을 보냈던 것도 그러한 마음에서의 연장이었냐”는 질문에 “당연히 사랑했었고 책임을 져야 하는 상황이 왔고 잘 만나고 싶었다"”고 답했다. 또 “의심이 돼서 반응이 미지근했냐”라고 묻자 “그래도 그쪽에서 제 아이라고 확신하고 주장하니까 제 입장에서는 그 사람이 좋았고 사랑했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전 여자친구 자택에 무단 침입해 식탁 위에 낙서를 남기고 간 것과 관련해 허웅은 “그 당시 다른 남자가 생겼었다. 헤어지자마자. 다시 만나고 싶어서 그렇게 했었고 사실 서로 집의 비밀번호를 다 알고 있었고 너무 보고 싶은 마음에 그렇게 편지를 썼던 거 같다. 사랑하는 마음을 썼다”라고 했다.

 

이어 “협박성 내용이 있었나. ‘나 안 만나주면 너 죽일 거야’ 이런 거 썼냐”라는 질문에는 “(왜 그런 보도가 나오는지)저도 그걸 모르겠다. 제가 어떠한 말을 해도. 편지지가 없어서 거기다 쓴 거다”라고 말했다.

 

또 전 여자친구를 폭행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그런 적 없다. 저도 그 사람을 지키고 싶으면 지켰지, 때렸다는 것 자체가 저도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고 호텔 바깥, 사이드 쪽에서 그런 일이 일어났는데 서로 다툼 속에서 그 친구가 저를 잡았는데 뿌리치는 과정에서 그 친구가 래미네이트를 했는데 손에 맞았다. 그 과정에서 하나가 툭 떨어졌는데 그거 가지고(폭행을 당했다고)”라고 해명했다.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 갈무리)

한편, 허웅은 지난달 26일 전 여자친구를 공갈미수, 협박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두 사람은 2018년 말 지인 소개로 만나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성격 차이와 양가 부모님 반대 등으로 여러 차례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하다 2021년 12월쯤 헤어졌다.

 

전 여자친구는 허웅과 교제 기간 두 차례 임신했으나, 중절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허웅 측은 언론과 소속 구단에 사생활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하며 3억원을 요구했다고 주장했으나 전 여자친구는 이를 반박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