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공정위, 쿠팡 등 40개 쇼핑 브랜드 대상 서면 실태조사 착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5 13:11:43 수정 : 2024-07-05 13:11: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정거래위원회는 이커머스 시장의 구조와 현황에 대한 심층적인 연구를 위해 쿠팡, 당근, 알리익스프레스 등 쇼핑 분야 주요 40개 브랜드를 대상으로 서면 실태조사에 착수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실태조사는 공정위가 지난 2월 발표한 ‘2024년 주요업무 추진계획’에 따라 이커머스 분야 경쟁과 혁신 이슈에 대응하기 위해 이뤄지는 것이다. 현재 이커머스 분야는 오픈마켓·소셜커머스 등 1세대 사업모형 외에도 오프라인 기반 소비재 제조·유통 기업, 버티컬 커머스(VC) 등 다양한 사업 모형이 경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공정위는 우선 쇼핑 분야를 중심으로 시장연구를 시행하기로 했다.

 

쇼핑 분야는 온라인 거래액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데, 서비스 차별화를 위해 배송, 멤버십, 간편결제 등 경쟁 수단이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서면 실태조사 대상인 쇼핑 분야 주요 브랜드는 총 40개다. 공정위는 유통 관련 정부 실태조사 대상 브랜드 17개와 주요 카테고리별 상위 브랜드 38개를 합한 뒤 중복되는 브랜드 15개를 제외했다.

 

월간 활성화 앱 사용자 수(MAU) 100만 이상, 순결제금액 월 1000억원 이상, 결제횟수 월 100만회 이상 중 하나 이상의 조건을 충족한 업체가 상위 브랜드로 선정됐다. 중국 이커머스 업체 중에서는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가 조사 대상에 포함됐다.

 

공정위는 이날부터 서면 실태조사 대상 기업에 따라 조사표를 송부하고 사업 일반현황, 사업구조, 거래 실태 등에 관한 자료 제출을 요청할 계획이다.

 

이번 서면실태 조사는 사건 조사와 성격이 다르고, 개별 기업이 제출한 자료는 순수한 시장연구 목적으로만 활용된다.

 

주요 조사 항목은 사업유형별 수익구조 및 사업 일반현황, 소비자들의 멀티호밍 현황, 브랜드 간 구매 전환 현황과 용이성, 물류 시스템 구축 현황, 이커머스-입점(납품)업체 간 거래 실태 등이다.

 

서면실태 조사에는 40개 브랜드에 대한 자료 요청 외에도 소비자 및 입점(납품) 업체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도 포함된다. 각 시장참여자가 인식하는 시장 내 경쟁관계, 거래실태에 대해서도 종합적으로 파악하겠다는 취지다. 공정위는 서면 실태조사가 마무리되면 자료 정리 및 분석을 거쳐 올 연말까지 정책보고서를 공개할 예정이다.


세종=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