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경원·원희룡·윤상현, 韓 ‘김건희 여사 문자 무시’에 “사과해라” 공세

입력 : 2024-07-05 11:46:31 수정 : 2024-07-05 11:47: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동훈 “문자 내용 사실과 달라…사적방식 논의 부적절”
(왼쪽부터) 나경원, 원희룡, 윤상현,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뉴시스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지난 총선 비대위원장 시절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문자를 받아 읽은 뒤에도 답장하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해 경쟁 당권주자들이 일제히 공세에 나섰다.

 

나경원 후보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해당 의혹에 대해 “한동훈 후보의 판단력이 미숙했다, 경험 부족이 가져온 오판이었다”며 “어떻게든 최선을 다해 돌파구를 찾았어야 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한동훈 후보는 지금이라도 당원과 국민, 우리 당 총선 후보자 전원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원희룡 후보도 이날 페이스북에, 한 전 위원장이 해당 의혹에 “집권당 비대위원장과 영부인이 사적인 방식으로 공적이고 정무적인 논의를 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한 것을 언급하며 “충격적 발언”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총선 기간 가장 민감했던 이슈 중 하나에 대해 당이 요구하는 것을 다 하겠다는 영부인 문자에 어떻게 답도 안 할 수가 있느냐”며 “공과 사를 따지기 전에 인간적으로 예의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원 후보는 “한 전 비대위원장이 그때 정상적이고 상식적으로 호응했다면 얼마든지 지혜로운 답을 찾을 수 있었고, 당이 그토록 어려움을 겪으며 많은 후보들이 고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런 인식으로 당대표가 된다면 대통령과의 관계가 어떻게 될지 보나마나하다”고 비판했다.

 

MBC에 따르면, 윤상현 후보도 “대통령실이 한 후보를 두고 왜 ‘절윤’이라는 표현을 썼는지 이해가 된다”며 “윤 대통령 부부와의 신뢰가 이토록 없다면 어떻게 당정관계를 이어가고, 지방선거와 대선에서 이길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한 후보는 전당대회에 나서기보다 대통령과의 신뢰부터 되찾는 것이 급선무”라며 “지금이라도 솔로몬의 지혜를 발휘해 결단하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규완 CBS 논설실장은 전날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나와 김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이 불거졌던 지난 1월 김 여사가 올해 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던 한 후보에게 보낸 문자를 입수했다고 했다. 이어 김 여사가 해당 의혹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 의향이 담긴 문자를 했음을 편집본을 통해 공개했고, 한 후보는 답하지 않았음을 전했다.

 

이에 한 후보의 캠프 측은 “CBS 라디오에서 방송한 ‘재구성’됐다는 문자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나윤 온라인 뉴스 기자 k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