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이든 “아무데도 가지 않는다”… 분주한 독립기념일 연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5 11:20:42 수정 : 2024-07-05 11:20: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무데도 가지 않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미국 독립기념일을 기념해 백악관에 군 가족들을 초청해 연 바비큐 파티에서 한 지지자가 “계속 싸우라”고 하자 이같이 응답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CNN 방송은 이날 “항후 48시간이 바이든 대통령의 거취에 결정적일 것“이라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자신의 건강과 인지력 우려를 완전히 가라앉히고 지지자들을 안심시키려면 이번 독립기념일 연휴가 고비라는 것이다. 4일 독립기념일을 시작으로 미국 시민들은 이번 일요일(7일)까지 연휴를 보낸다.

 

바이든 대통령도 독립기념일을 전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그는 아침 사전 녹음된 흑인방송 인터뷰를 통해 미국인들에게 첫 메시지를 건넸다. 그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지난달 27일 TV 토론을 언급하며 “좋지 않은 저녁을 보냈다. 실수를 했다. 이것은 90분짜리 토론이었다. 내가 지난 3년 반 동안 한 일을 봐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백악관에서 가진 군 가족 초청 바비큐 파티에서 연설을 통해 “수십년 후 우리가 지금을 되돌아보며서 자유를, 민주주의를 다시 지키고 미국인으로서 함께 했는지 질문을 던져야 하는데 나는 우리가 그렇게 할 것이며 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연설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비판했고, 연설 후엔 참석자들과 사진도 찍고 함께 어울리며 건재한 모습을 보여주는데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연휴 전날인 3일 저녁에는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를 포함해 민주당 소속 20여명의 주지사와 백악관에서 대면 및 온라인 회동을 하고 사퇴 여론 잠재우기에 나섰다. 그는 이 회동에서 자신의 건강 상태를 묻는 의사 출신 조시 그린 하와이 주지사의 질문에 대해 “내 건강은 괜찮다”고 답했다. 다만 “(토론 부진은) 단지 내 두뇌 때문“이라고 말했는데, 최소 1명의 주지사는 이를 농담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당황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은 그가 해외 순방 뒤 캠프데이비드에서 TV토론을 준비했던 기간에 선거 관련 활동에 더해 많은 공식 업무를 한 것을 언급한 것이라고 바이든 측 인사가 NYT에 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A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연휴 이튿날인 5일에는 ABC 방송과 심층 인터뷰를 할 예정이다. 그는 이 인터뷰에서 직접 건강 및 인지력 논란을 불식시키면서 대국민 설득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ABC는 원래 5일 인터뷰의 일부만 당일에 공개하고 연휴 마지막 날인 7일 오전에 전체 인터뷰를 방영하려 했으나 프라임 시간대인 동부시간 5일 오후 8시부터 인터뷰를 전격 방송하는 것으로 계획을 바꿨다.

 

이처럼 바이든 대통령은 당내외에서 제기되는 심각한 동요와 우려에도 일단 완주 의지를 강력히 내세우고 있다. 다만 NYT를 비롯한 주요 언론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측근을 인용, 바이든 대통령이 후보 사퇴를 포함해 자신의 거취를 놓고 고심에 들어갔다는 취지의 보도도 내놓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집권을 우려하는 이들 진보성향 언론들 자체가 바이든 대통령의 사퇴를 종용하는 사설을 싣고 있는 상황이다.

 

TV 토론 직후 잇달아 나오고 있는 여론 조사 결과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불리하다. 전날 나온 NYT 여론조사에서 적극 투표층 기준 트럼프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 격차는 6%p로 벌어졌고,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에서는 민주당 지지층의 76%가 바이든 대통령이 재출마를 하기에는 너무 늙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내부에선 바이든 대통령이 후보에서 내려올 경우에 대비해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을 새 후보로 염두에 두고 그를 중심으로 결집하는 움직임이 벌써 포착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보도했다. CNN이 TV 토론 이후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해리스 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과 맞대결할 경우 각각 45%와 47%의 지지율을 기록해 박빙 대결을 예고했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