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북행복재단 대표이사 임명에…민주당 “철회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5 10:50:30 수정 : 2024-07-05 10:50: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재훈 경북행복재단 대표이사 임명에 더불어민주당이 반발하고 나섰다. 정 대표이사는 앞서 후보자에 대한 경북도의회 인사청문회에서 ‘성차별 발언’ 논란으로 부적합 의견을 받은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5일 성명을 내어 “경북도는 지난 1일 정 후보자 임명을 강행했다”며 “임명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도의회에 따르면 정 대표이사는 서울여대 재직 중 수업 시간에 욕설이 들어간 성차별 발언과 학력 차별, 여성 비하 발언 등으로 대학 측으로부터 수업 배제와 정직 2개월의 중징계를 받았다.

 

여기에 기관 경영자로서 경험 부족과 현직 교수로 직무에 전념하기 어려운 점, 경북 지역 현실 이해 부족 등의 이유로 도의회는 인사청문회에서 정 후보자에 대한 부적합 의견을 냈다. 도의회가 경북도 산하 기관장 인사청문회에서 부적합 의견을 제출한 첫 사례다.

 

민주당은 “도는 인사청문회 이후 40여일 동안 아무런 입장 표명이 없다가 제12대 경북도의회 후반기 의장단 교체 및 원 구성으로 어수선한 틈을 이용해 기습 임명을 했다”며 “도민의 대의기관인 도의회의 판단을 무시하는 처사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사 행태에 깊은 우려를 표하며 지금이라도 경북행복재단 대표이사 임명을 철회해 달라”고 촉구했다.


안동=배소영 기자 sos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