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립창원대, 학내 교통사고 예방 위해 ‘스마트 신호등’ 설치

입력 : 2024-07-06 07:01:20 수정 : 2024-07-06 07:01: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립창원대학교는 학내 구성원의 안전한 보행권 강화를 위해 시인성이 극대화된 스마트 신호등을 설치했다고 5일 밝혔다.

 

국립창원대는 주‧야간 학생안전 강화 등을 위해 대학 도서관 정문 앞 횡단보도용 ‘보행자 지킴이 스마트 횡단보도 신호등’을 설치했다.

 

‘보행자 지킴이 스마트 횡단보도’는 지역 벤처기업 ㈜휴먼디펜스가 연구 개발한 스마트 신호등으로, 도로와 인도에 빨강·초록 LED 불빛을 각각 비춰 운전자의 관점에서 보행자 인식 및 주의 환기를 높여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역할을 한다.

 

특히 조명 제품의 단점인 낮 시간대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LED 글자판을 활용하고 야간은 빨강, 초록 불빛으로 교통사고 위험도를 낮출 전망이다.

 

국립창원대는 2014년 국도 25호선 개통으로 북문 출입구가 설치되면서 차량 통행량이 급격히 늘어났다.

 

지난 6월 한 달 기준 대학 통과차량 중 출근시간대 출차 87%, 퇴근시간대 입차 74%가 10분 내 학내를 빠져나가는 단순통과차량으로 나타났다.

 

이는 출‧퇴근 시간대 국도 25호선 이용 차량이 편도 1차로인 창원중앙역 방향 대신 국립창원대를 통과해 이동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단순통과차량에 대한 안전 부담금도 논의됐지만, 지역 반발 목소리에 부딪혀 무산됐다.

 

대학 관계자는 “대학, 그리고 지역사회와 대한민국의 최대 자산이자 미래인 학생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안전 사각지대를 줄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창원=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