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삼겹살 · 소주에도 대마가?…휴가철, 태국 여행 중 주의해야 [뉴스+]

입력 : 2024-07-05 09:53:47 수정 : 2024-07-05 14:30: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정원 “합법화 지역에서도 한국인 섭취하면 처벌”
태국서 팔리는 ‘대마 삼겹살’과 ‘무알코올 대마 소주’. 연합뉴스

여름 휴가철을 맞아 대마초가 합법화된 국가를 비롯해 해외 여행지에서 자신도 모르는 새 마약 성분의 식음료를 섭취할 경우에도 국내에서 처벌받을 수 있다.

 

4일 국가정보원은 “우리 국민들이 대마초가 합법화된 국가나 ‘마약 사탕’ 등이 성행 중인 국가를 방문해 자신도 모르는 사이 마약범죄에 연루돼 피해를 볼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국정원에 따르면, 미국 일부 주와 캐나다·태국 등에서는 식당과 편의점을 통해 대마 쿠키나 음료수를 손쉽게 살 수 있다. 

 

최근에는 대마 성분을 포함한 삼겹살과 소주 메뉴까지 등장했다. 태국에서 판매되는 대마 함유 무알코올 소주가 판매되고 있는데, 대마 성분이 포함됐다는 문구가 태국어로만 표기돼 있어 일반 소주로 오인할 수 있다. 이런 대마 음료는 일반 음료와 함께 진열돼 있어 구매 시 유의가 필요하다.

 

국정원은 “대마 성분 함유 사실이 현지어로만 적혀 있는 경우가 많다”며 “식음료 구매 시 대마를 의미하는 잎사귀 문양과 Cannabis, Marijuana, Weed 등 영문명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캐나다에서는 마약류인 ‘환각 버섯’이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다. 일부 동남아 국가에서는 클럽 등 유흥업소를 중심으로 ‘마약 사탕’ 등 국내에선 불법인 환각 물질이 다양하게 유통되고 있다.

 

특히 해외 여행객을 대상으로 마약을 투약·섭취하게 한 뒤 납치·감금 등 2차 범죄를 시도하거나, 수사기관 신고를 빌미로 금전을 갈취하는 이른바 ‘셋업 범죄’도 발생할 수 있어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실제 올해 초 태국에서 사은품으로 받은 젤리를 먹은 뒤 고통을 느껴 병원을 찾았다가 대마 양성 반응이 나온 사례도 있다. 

 

국정원은 인천공항 출국장 등에 마약범죄 노출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는 포스터를 비치하는 한편 관련 카드뉴스를 제작해 홈페이지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게재할 예정이다.


강나윤 온라인 뉴스 기자 k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