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버지 잃은 팬 "안아달라"…400만 유튜버 시청역 참사 조문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7-05 10:51:23 수정 : 2024-07-05 10:51: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시청역 역주행 사고로 아버지를 잃은 팬을 위해 구독자 400만명을 보유한 유명 유튜버가 직접 빈소를 방문해 조문한 영상이 공개됐다.

 

4일 유튜브 '보겸TV'에는 '시청역 사고 유족은 제 가족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보겸(본명 김보겸)은 이날 영상에서 시청역 참사 유족으로부터 이메일을 받았다며 해당 메일을 공개했다.

 

알고보니 메일을 보낸 사람은 역주행 사고로 숨진 9명의 피해자 중 50대 남성의 둘째 아들 A씨였다.

 

A씨는 이메일에서 "7월 1일 오후 9시 55분 일하던 중 아버지에게서 전화가 왔다. (받았더니) 아버지가 아닌 낯선 목소리가 들리길래 놀라서 누구시냐 물었고, 구급대원이 아빠의 주민번호를 다급하게 물어보곤 심정지 상태라 빨리 와달라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고 한다.

 

이어 "가서 사고 상황을 들어보니 시청역에서 70대 남성이 인도를 들이박아 (아버지가) 즉사했다는 내용이었다"며 "아버지 나이 55세에 이런 말도 안 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너무 힘들고 괴로워서 이렇게 메일 보낸다"고 말했다.

 

A씨는 보겸과의 전화 통화에서 위로를 받고 울먹였다. 그는 "형 생각이 나서, 형이 가조쿠(보겸TV 팬들)챙기는 거 보고 형이 가족이라는 생각을 하고 전화를 (했다)"며 "위로를 좀 받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에 보겸은 "가족이지"라고 말했다.

 

A씨는 보겸의 오랜 팬이었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보겸의 팬으로 자신의 소소한 일상을 알리는 이메일을 보내왔다고 한다. 보겸은 "(A씨가 보낸) 이메일을 훑어보니까 '형 나 고등학교 때부터 봤어', '나 대학교 들어가요', '형 나 군대 가', '군대 갔다 왔는데 형 복귀해서 보기 좋다'"라며 "아버지 사고가 나고 힘들다 보니까 나한테 연락을 (한 것 같다). 그 마음이 느껴진다"고 했다.

 

이후 보겸은 A씨 부친의 장례식에 다녀온 후 "A씨에게 힘내라고 하고 안아주고 왔다"며 "말로만 '가조쿠'가 아니라 진짜 여러분들의 가족이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누리꾼들은 "갑작스러운 사고 소식에 많이 힘들 듯. 아버님 좋은 곳으로 가셨을 거다" "따뜻한 영상 감사드린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우리는 가조쿠고 친구다" 등 반응을 보였다.

 

앞서 지난 1일 오후 9시28분께 서울 중구 시청역 교차로에서 운전자 차모씨(68)가 제네시스 차량을 타고 웨스틴조선호텔 지하 주차장에서 나와 일방통행 4차선 도로를 역주행하다 인도로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9명이 사망하고 7명이 부상당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