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중국 수영 도핑 의혹’ 조사 본격화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5 07:51:06 수정 : 2024-07-05 08:17: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1년 열린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중국이 수영 대표팀의 도핑 테스트 은폐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미국 수사당국이 세계수영연맹에 증인 출석을 요구했다. 당시 도핑 은폐 의혹이 제기된 중국 대표팀 선수 11명은 26일 개막하는 파리올림픽에도 출전할 예정이어서 파리올림픽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4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존 브렌트 노위키 세계수영연맹 이사는 최근 미 연방수사국(FBI)으로부터 2021년 도핑 은폐 의혹과 관련해 증인으로 출석하라는 통보를 받았다. 이는 도쿄 올림픽 당시 중국 수영 대표팀 선수 23명이 대회 전 도핑 테스트에서 금지 약물 양성 반응이 나왔지만 대회에 정상 참가했다는 사실을 두고 사건 은폐 가능성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사진=AP연합뉴스

선수들의 소변 샘플에서 나온 트리메타지딘은 협심증 치료제로 주로 쓰이며 심장으로 가는 혈류량을 증가시켜 지구력을 높여주는 운동 효과를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중국 측은 선수들이 소량의 트리메타지딘 성분에 오염된 호텔 음식을 먹었기 때문에 발생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세계반(反)도핑기구(WADA)는 이런 주장을 뒤집을 근거를 찾지 못했으며 선수들이 고의로 약물 성분을 복용하지 않았다고 판단해 선수 참가를 결정했다. 정상 출전한 중국 선수들은 금메달 3개 등을 따냈다.

 

논란은 파리올림픽을 앞두고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지난달 미 하원은 ‘중국수영 도핑 관련 청문회’를 열어 이 문제를 공론화했고, 청문회에 참석한 ‘수영 황제’ 마이클 펠프스도 “WADA가 공정한 판단을 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미 하원은 이 문제를 법무부와 FBI에 조사할 것을 요청했고, FBI는 미국 밖에서 발생한 도핑 관련 의혹 사건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일 수 있는 연방법률에 따라 사건 조사에 착수했다.

 

당시 세계수영연맹 역시 중국 선수단의 도쿄 올림픽 참가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 FBI는 세계수영연맹 측부터 소환해 당시 도핑 테스트 결과와 선수참가 결정 과정 전반에 문제가 없었는지를 순차적으로 따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체육계는 증인 소환을 본격화한 이번 조사의 속도에 관심을 두고 있다. 만약 도핑 은폐 의혹을 뒷받침할 만한 단서가 빠르게 드러날 경우 파리올림픽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파리올림픽에는 당시 금지약물 양성 반응이 나왔지만 대회에 정상 출전했던 중국 수영선수 11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WADA는 이 의혹에 대해 “중국 수영 대표팀의 도쿄 올림픽 출전 허가는 적법했으며 은폐 의혹은 가짜뉴스”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베이징=이우중 특파원 lo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