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브레이크 밟았지만”…시청역 참사 운전자, 재차 ‘급발진’ 주장

입력 : 2024-07-05 07:54:12 수정 : 2024-07-05 07:54: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병원서 변호사 입회하에 첫 피의자 조사
급발진 재차 주장
체포영장은 기각
“음주 측정, 사고 후 약 1시간 30분 뒤 진행”

경찰이 사고가 발생한 지 사흘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시청역 역주행 사고 운전자 차모(68)씨를 상대로 첫 피의자 조사를 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이날 오후 2시 45분쯤 차씨가 입원해있는 서울대병원을 찾아 첫 피의자 조사를 진행했다. 경찰 교통조사관 총 4명이 입원실에서 변호사 입회하에 오후 4시 50분까지 약 2시간 동안 조사했다.

 

4일 오전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 역주행 사고 현장에 추모객들이 남긴 꽃들이 놓여 있다. 김경호 기자

 

차씨는 사고 당시 갈비뼈가 골절되는 부상을 입어 응급실로 이송됐다가 일반 병실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그간 경찰은 차씨가 진술을 제대로 할 수 없는 상태로 보고 근거리 신변 보호만 해왔다.

 

사고 직후 줄곧 ‘급발진’ 때문에 사고가 났다고 주장해온 차씨는 이날 조사에서도 “사고 당시 브레이크를 밟았으나 딱딱했다”며 차량 상태 이상에 따른 급발진을 재차 주장했다. 차량이 갑자기 급가속을 해 브레이크를 밟았지만 작동하지 않아 사고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의 건강 상태를 고려해 조사했고 피의자 및 변호인과 협의해 추후 후속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차씨의 상태가 아직 회복되지 않았고 첫 조사인 만큼 본격적인 신문을 하기보다는 사고 전후 상황에 대한 차씨의 진술을 듣는 데 집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향후 이뤄질 추가 조사에서는 급발진이라고 판단한 근거가 무엇인지, 평소 차량 운행 시에는 이상이 없었는지, 왜 역주행 도로로 들어섰는지 등을 물을 것으로 보인다.

 

역주행하면서 인도로 방향을 튼 이유와 사고를 피하기 위한 조치를 했는지 등도 조사 대상이다.

 

경찰은 차씨의 신병 확보를 위해 체포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피의자가) 출석에 응하지 않을 이유가 있다거나 체포의 필요성을 단정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영장을 기각했다.

 

경찰 관계자는 “체포영장이 기각됐어도 병원에 있고 신변 보호가 되고 있는 상태이므로 수사에는 지장이 없을 것”이라며 “구속영장 신청 여부도 계속 검토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사고 당시 차에 함께 타고 있던 60대 아내 A씨를 지난 2일 불러 참고인 신분으로 1차 조사했다. A씨 역시 차씨와 마찬가지로 ‘브레이크, 제동장치가 안 들은 것 같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2일 새벽 서울 시청역 교차로 교통사고 현장에서 과학수사대원들이 현장감식을 하고 있다. 뉴스1

 

경찰은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과 함께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한 현장검증도 실시했다.

 

사고 현장 전 구간에서 차량의 스키드마크(Skid mark)도 발견되지 않았다. 차씨가 브레이크를 밟지 않았거나 약하게 밟아 급제동을 시도하지 않았다는 의미로, 급발진으로 인한 사고 가능성이 약해지는 정황으로도 볼 수 있다. 다만 경찰은 차량 및 기계 결함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국과수 등의 정밀 분석 결과를 받아본 뒤 급발진 여부를 최종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G80 차량과 EDR 자료, G80과 피해 차량인 BMW 및 소나타의 블랙박스 영상, 호텔과 사고 현장 주변의 CCTV 영상 등을 2일 국과수와 공신력 있는 외부 전문기관에 보내 정밀 감식·감정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가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서울 시청역 역주행 사고 운전자를 상대로 첫 피의자 조사를 마친 후 병원을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한편 차씨에 대한 첫 음주 측정이 당초 알려진 것과 달리 사고 현장이 아닌 이송된 병원에서 사고 후 약 1시간 30분 뒤에야 진행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사고 직후 차씨를 상대로 음주 측정을 시도했으나 차씨가 흉부를 크게 다쳐 호흡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탓에 측정이 불가했고, 병원으로 이송돼 호흡이 돌아오고 난 뒤에야 가능했다는 게 경찰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으로 이송되는 사이에 음주 수치가 극명하게 낮아지진 않았을 것”이라며 “이후 채혈을 통한 추가 검사에서도 음주 여부가 음성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