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핫도그 먹기대회 새 챔피언 탄생…16회 우승자는 불참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4-07-05 09:52:23 수정 : 2024-07-05 09:52: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올해 미국에서 열린 '핫도그 많이 먹기' 국제 대회에서 16회 우승을 거머쥔 남자 챔피언 대신 새로운 챔피언이 탄생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 미 매체들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독립기념일인 이날 뉴욕에서 열린 네이선스 국제 핫도그 먹기대회에서 시카고에 거주하는 패트릭 버톨레티(26)가 남자 부문 우승을 차지했다.

미 핫도그 먹기대회 우승자 버톨레티. UPI연합뉴스

버톨레티가 이번 대회에서 주어진 10분간 집어삼킨 핫도그 개수는 무려 58개에 달했다.

미국의 소시지 회사 주최로 열리는 이 대회는 1972년부터 매년 독립기념일마다 뉴욕의 유원지 코니아일랜드에서 열려왔다.

이번 대회는 유명 푸드파이터로 '조스'(Jaws)란 별명이 붙은 조이 체스트넛(40)이 주최 측과 불화로 참석하지 못하면서 더 큰 관심을 모았다.

체스트넛은 2007년 첫 우승을 거머쥔 뒤 작년까지 이 대회에서 총 16회나 챔피언에 오른 인물이다. 이 기간 1위 자리를 내준 것은 2015년이 유일하다.

대회의 상징과도 같았던 체스트넛은 지난달 비건(채식) 핫도그를 만드는 '임파서블 푸드'와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한 후 네이선스와 갈등을 겪었고, 주최 측은 대회 규정을 들어 그의 출전을 금지했다.

체스트넛은 이날 대회 출전 대신 텍사스주 군 기지에서 열리는 자선행사에 참석해 핫도그 먹기 장면을 생중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여성부 대회에서는 핫도그 51개를 먹은 미키 수도가 여자 신기록을 경신하며 올해 우승을 차지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