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교원단체 “연구자에 수능 점수 100% 공개…입시 경쟁 부추겨”

입력 : 2024-06-24 16:20:40 수정 : 2024-06-24 16:20: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특권학교 부활과 함께 고교 서열화 가속화할 것”

교육부가 3년이 지난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을 연구자에게 100% 공개하기로 한 것에 대해 일부 교원 노조와 시민단체가 입시 경쟁 교육을 부추긴다며 정책 철회를 요구했다.

24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과 교사노동조합연맹,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등 311개 교육·시민사회단체가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수능 점수 공개 반대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24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과 교사노동조합연맹,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등 311개 교육·시민사회단체는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달 28일 제5차 사회관계 장관회의를 열고 3년이 지난 수능과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의 학생 개별 성적을 비식별 처리된 상태로 연구자에게 100% 제공하는 등 교육데이터 개방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지금까지는 연구자에게도 100% 전수 데이터가 아닌 70% 표본 데이터만 제공하고 있었다. 하지만 교육부는 정보를 적극적으로 개방하면 효과적인 교육 정책을 수립할 수 있다고 판단해 정책을 추진했다.

 

그러나 전교조·교사노조 등은 이에 대해 “외국어고, 자율형사립고 등 특권 학교를 부활시킨 윤석열 정부 정책과 함께 고교 서열화를 가속화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단체는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개인정보 유출 및 학교 서열화 방지를 위해 개인·민감 정보는 비식별 처리하겠다고 밝히고 있다”면서 “하지만 시군구의 몇 개 되지 않는 고교에서 이들 정보를 조합해 개별 학교를 식별해 내기는 어려운 일이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성적이 낮은 지역 기피 현상만 심화시켜 결국 저출생과 지역 소멸 문제까지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데이터가 상업적으로 재 가공되는 가능성을 막을 방안도 제시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교육부가 수능 데이터 공개 방침을 철회하고 공교육 정상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지호 기자 kimja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