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동연, ‘쓴소리’로 존재감 키우기…“민주당 당헌 개정안은 소탐대실”

입력 : 2024-06-12 08:27:54 수정 : 2024-06-12 08:27: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당헌·당규 개정안과 관련해 “소탐대실의 우를 범해선 안 된다”며 ‘정치적’ 이의를 제기했다. 지난 4·10 총선을 전후한 당의 공천 파동과 관련, 정치적 목소리를 키웠던 그는 최근 보폭을 넓히며 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차별화를 꾀하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민주당은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표·최고위원의 사퇴 시한을 ‘대선 1년 전’으로 규정한 기존 당헌·당규 조항을 ‘특별하고 상당한 사유가 있을 때’는 당무위원회 의결로 달리 결정할 수 있도록 하는 수정안을 의결했다. 이를 두고 연임설이 강력하게 제기돼 온 이재명 대표의 ‘대권 가도’를 위한 맞춤형 임기 규정 손질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김 지사는 11일 밤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민주당 당헌 당규 개정안에 이의 있다”며 “특정인 맞춤 개정이라는 오해를 사기에 충분하다”고 밝혔다.

 

세 가지 이유로 과유불급·불신·도덕성을 언급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그는 “첫째, 국회직 선출에 당원 20% 반영은 과유불급”이라며 “당원 중심 정당에는 찬성하지만 국민정당, 원내정당에서 멀어져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둘째, 1년 전 당권·대권 분리 예외 조항은 불신을 자초하는 일이다. 왜 하필 지금인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또 “셋째, 귀책사유로 인한 무공천 약속을 폐기하는 것은 스스로 도덕적 기준을 낮추는 것”이라며 “보수는 부패해도 살아남지만, 진보는 도덕성을 잃으면 전부를 잃는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그 누구의 민주당’이 아닌 ‘국민의 민주당’이 돼야 한다. 정도(正道)를 걸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민주당 당무위원으로 이달 12일 당무위원회 참석 대상이지만, 경기도의회 정례회 출석 때문에 참석할 수 없어 미리 의견을 밝힌다고 설명했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