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뒷문 닫더니 그대로 쌩"…도로 위 강아지 유기 목격담 '시끌'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6-12 06:51:48 수정 : 2024-06-12 06:51: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족 여행을 하던 중 강아지를 유기하는 장면을 목격했다는 한 누리꾼의 사연이 알려졌다.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강아지 유기를 목격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올린 A씨는 "가족과 함께 강화도로 여행 가서 루지를 타기 위해 이동하던 중 도로에 차 한 대가 뒷좌석 문이 열린 채 비상등을 켜면서 서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상하다 했는데 가까워지니 뒷문이 닫혔고 그대로 출발했는데 옆에 작은 강아지 한 마리가 있었다”며 "강아지는 예쁘게 미용된 상태였고 누가 봐도 유기견이 아닌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순간 어찌할 바를 몰라 강아지는 그냥 내버려둔 채 그 차를 뒤쫓아 블랙박스에 영상을 모두 남겨 놓았다"며 "어디로 신고하면 될지 조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A씨가 공개한 사진에는 출발한 차 옆에 강아지가 서 있는 모습이 담겼다.

 

글을 본 누리꾼들은 "저럴 거면 왜 키우는 거지", "관할 구청에 신고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에 일부 누리꾼들은 "글만 보면 유기했다고 단정 지을 수 없다", "보통 유기한 경우에는 개가 차를 쫓아가는데 안 쫓아가네", "신고하면 진위 확인은 될 듯" 등의 유기 여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동물보호법 제97조제5항제1호에 따르면 동물을 유기한 소유자는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