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릉서 2024년 첫 열대야… 낮 최고기온 30도 안팎 상승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11 22:42:30 수정 : 2024-06-11 22:42: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1일 강원도 강릉에서 올해 전국 첫 열대야가 발생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를 기준으로 일부 지역에서 올해 최고 기온을 경신했다.

 

11일 밤의 기온이 30도 이상 계속되자 강원 강릉시 경포해변에는 많은 시민이 나와 시원한 바닷바람에 무더위를 식히고 있다. 이날 강릉에는 올해 처음으로 열대야가 나타났다. 연합뉴스

강릉에서는 아침 최저기온이 25도를 기록해 올해 전국 첫 열대야가 발생했다.

 

열대야는 오후 6시 1분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아래로 떨어지지 않는 현상을 말한다.

 

올해 전국 첫 열대야는 작년보다 6일 빨랐다.

 

작년에는 양양이 6월 16일 전국 첫 열대야를 기록했다. 같은 해 강릉은 6월 28일에 첫 열대야가 발생했다.

 

이날 낮 기온도 30도 안팎까지 올랐다. 내륙은 정선 33.8도, 화천 31.8도, 양구·평창 31.7도, 횡성 31.4도, 춘천 31.2도, 인제 30.8도, 원주 30.7도, 철원 30.6도로 올해 가장 높은 기온을 보였다.

 

해안도 양양 34.9도, 고성 간성 34도, 강릉 33.9도, 삼척 31.8도를 기록했고, 산지는 삼척 신기 34.8도, 양양 영덕 33.2도, 양양 오색 33.1도, 태백 32.7도, 정선 임계 32도, 삽당령 31.7도, 대관령 29.5도로 무더운 날씨를 보였다.

 

태백은 6월 중순 최고기온 극값 2위 기록을 경신했고, 정선과 대관령은 각각 4위 기록을 새로 썼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강원 대부분 지역에서 최고 체감온도가 31도 이상으로 올라 덥겠다”며 “온열질환 발생 가능성이 있으니 물을 충분히 마시고 격렬한 야외활동은 가급적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춘천=배상철 기자 b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