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 중국 1-0 제압…월드컵 3차 예선서 일본·이란 피한다

입력 : 2024-06-11 22:03:32 수정 : 2024-06-11 22:13: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강인 2경기 연속골 폭발…5승 1무로 2차 예선 마무리
중국은 조기 탈락 위기…태국-싱가포르전에 운명 갈려

김도훈호 한국 축구대표팀이 중국을 격파하고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을 웃으며 마쳤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마지막 6차전에서 후반 16분에 터진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선제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이겼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이강인이 11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후반전 선취골을 넣고 주장 손흥민과 기뻐하고 있다.

이미 5차전에서 조 1위와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마지막 경기에서도 승리를 거둬 5승 1무 무패(승점 16)의 성적으로 기분 좋게 2차 예선을 마무리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3위 한국은 이날 승리로 이달 발표되는 랭킹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가맹국 중 3위권을 유지, 3차 예선 조 추첨에서 1번 포트에 들어가는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3차 예선은 18개 팀이 3개 조로 나뉘어 치르는 가운데, 한국은 아시아 3위권의 일본과 이란을 피한다. FIFA 랭킹 후순위 나라하고만 한 조가 된다.

 

아시아에 배정된 8.5장의 본선행 티켓 중 6장의 주인공이 결정되는 3차 예선의 조 추첨은 오는 2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AFC 본부에서 진행된다.

 

한국은 또 중국과 상대 전적에서 최근 5연승을 포함해 23승 13무 2패로 격차를 벌렸다.

 

특히, 한국은 홈에서는 중국에 한 번도 안 지고 10전 5승 5무를 기록 중이다.

 

대표팀 정식 감독 선임이 늦어져 이번 6월 A매치 2경기에서 임시로 사령탑을 맡은 김 감독은 2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거두며 성공적으로 임무를 마쳤다.

 

승점을 쌓지 못한 중국은 태국-싱가포르 경기 결과에 따라 2차 예선에서 조기에 탈락할 위기에 놓였다.

 

현재 2위인 중국은 승점 8에 골 득실 0으로 2차 예선을 마감했으며, 태국은 5차전까지 승점 5에 골 득실 -2골을 기록 중이다.

 

김 감독은 황희찬(울버햄프턴)을 최전방에 세우는 4-1-4-1 전술을 꺼내 들었다.

11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이강인이 골대를 향해 드리블하고 있다.

손흥민(토트넘)과 이강인이 좌우 측면 공격수로 나섰다.

 

이로써 손흥민은 한국 선수 A매치 출전 순위에서 이영표와 공동 4위(127회)로 올라섰다.

 

이재성(마인츠)과 황인범(즈베즈다)이 중원에서 공격적인 역할을 맡았고, 1년 3개월 만에 대표팀에 복귀한 수비형 미드필더 정우영(칼리즈)이 싱가포르와 5차전에 이어 2경기 연속으로 선발 출격했다.

 

왼쪽부터 김진수(전북), 권경원(수원FC), 조유민(샤르자), 박승욱(김천)이 포백 수비라인을 구성하고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울산)가 꼈다.

 

일방적으로 중국 진영을 몰아쳤으나 두 줄 수비에 막혀 좀처럼 슈팅 기회를 잡지 못하던 한국은 전반 20분에야 손흥민이 첫 슈팅을 기록했다.

 

전반 막판에는 중국이 잠시 흐름을 가져가기도 했다.

 

전반 35분 쉬하오양이 오른쪽에서 골대로 바짝 붙여 올린 프리킥 크로스가 장성룽의 머리에 제대로 맞지 않아 아쉬움을 삼켰다.

 

골 소식이 들리지 않자 김 감독은 후반 16분 이재성과 박승욱을 불러들이고, 싱가포르전에서 1골 3도움을 올린 주민규(울산)와 크로스가 좋은 황재원(대구)을 투입하는 변화를 줬다.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한국 손흥민이 중국의 반칙에 넘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이 교체가 이뤄진 직후, 이강인의 선제골이 터졌다.

 

후반 16분 이강인의 침투 패스를 받은 왼쪽의 손흥민이 문전으로 쇄도하던 주민규를 겨냥해 컷백을 넘겼으나 이는 수비에 막혔고 공은 골 지역 정면으로 흘렀다.

 

그러자 이강인이 득달같이 달려들더니 왼발로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A매치 2경기 연속골을 넣은 이강인은 손흥민의 품에 안긴 뒤 주먹을 내지르며 골 맛을 본 기쁨을 발산했다.

 

한국은 후반 34분 이강인 대신 홍현석(헨트)을, 후반 추가시간에는 황희찬, 황인범 대신 배준호(스토크 시티), 박용우(알아인)를 투입했다.

 

승기를 잡은 한국은 마지막까지 우세한 경기를 펼쳤으나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이 상대의 거친 태클에 쓰러져 팬들의 가슴을 철렁하게 했지만, 고통을 호소하던 손흥민은 다시 일어나 정상적으로 남은 경기를 소화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