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픈 5살 제자에 간 떼어주는 美 유치원 선생님

입력 : 2024-06-12 06:00:00 수정 : 2024-06-12 01:18: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간질환’ 알게 된 후 적합 검사 받아
“내 간 같이 쓸래” 팻말로 기증 알려

미국의 한 유치원 선생님이 간 이식이 필요한 제자에게 자신의 간 일부를 떼어주기로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제자에게 간 기증을 결정한 유치원 선생님 커리사 피셔(왼쪽)와 그의 제자 에즈라 토첵. 고펀드미 홈페이지

1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뉴욕주에서 유치원 선생님으로 일하는 커리사 피셔(20)는 만성 간 질환으로 간이식이 필요한 제자 에즈라 토첵에게 자신의 간 30%를 떼어주기로 했다.

지난 3월 피셔는 페이스북에서 토첵이 간 기증자를 찾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토첵이 치료받는 병원에 찾아가 간 이식 적합 검사를 받았고 지난달 최종 간 기증 적합 판정을 받았다. 피셔는 토첵의 가족들에게 검사받은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기증 의사를 전했다가 성사되지 않을 경우 가족들이 실망할 수 있다는 생각에서였다.

간 기증 적합 판정을 받은 다음 날 피셔는 자신의 어머니와 함께 제자의 집을 방문했다. 그는 “에즈라! 내 간을 같이 쓸래?”라고 적힌 팻말을 든 채 간 기증 의사를 밝혔다. 토첵의 양어머니인 카렌 토첵은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졌다며 감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민경 기자 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