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북전단 단체 만나는 통일부… “상황공유 차원”

입력 : 2024-06-11 21:10:46 수정 : 2024-06-11 21:10: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北 오물 풍선 살포 속 만나 주목
당국 “대북전단 입장 변화 없어”

통일부가 대북전단을 살포하는 민간단체들과 비공개 간담회를 열고 협의에 나선다.

통일부 당국자는 11일 기자들과 만나 전단 살포 단체들과의 소통과 관련한 질문에 “전단 살포 자제를 요청하는 차원은 아니고 상황공유 차원으로서 어떤 생각과 계획을 가지고 하는지 확인하는 차원의 소통”이라고 했다. 통일부는 비공개 대면 간담회도 열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되도록 조속하게 관련 단체들과 만나 긴밀하게 이야기를 나누려고 한다”고 말했다.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가 지난 6일 새벽 대북전단 20만장을 경기도 포천에서 추가로 살포했다고 밝혔다.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북한의 대남 풍선이 경기와 강원 접경 지역뿐 아니라 전국 각지에서 포착되며 차량 파손, 화재 등으로 이어지며 안전문제가 대두한 가운데 이뤄지는 소통이어서 주목된다. 접경 지역 주민들은 정부가 강제력을 동원해서라도 전단 살포를 막아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전단 살포에는 실제 무허가 고압가스통 사용 및 현금·물품 대북이전 등 현행법 위반 소지가 다분한 방식들이 동원되고 있다.

다만 통일부 당국자는 “대북전단에 관한 정부의 입장에 변화가 없으며 이번 간담회에서 살포 자제 요청을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또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라는 헌법재판소의 결정 취지를 존중해 접근하고 있다”며 전단 살포를 막을 수 없다는 기존 입장도 재차 강조했다. 상황 관리 기조하에 단체를 만나는 것이라는 설명이다.

 

탈북민 단체 겨레얼통일연대 회원들이 지난 7일 밤 강화도에서 대북 전단을 살포하는 모습. 겨레얼통일연대 측 제공

자유북한운동연합, 겨레얼통일연대, 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부 등 탈북민 단체들은 대북전단 살포를 계속 이어가겠다는 입장이 확고한 상황이다.

한편 북한 주민들이 접하는 조선중앙TV나 노동신문에는 대북전단-오물풍선 갈등이 이날까지 전혀 보도되지 않고 있어 배경이 주목된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북 가능성, 대내에 알리지 않고 상황을 관리하려는 의도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추정된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