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주시 공무원노조 “시, ‘노조 비방’ 악플 공무원 못 찾게 막고 있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11 15:16:06 수정 : 2024-06-11 15:16: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주시청 공무원노동조합이 온라인상에서 노조를 비방한 공무원에 대한 수사를 의뢰한 것과 관련해 원주시가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시 공무원노조는 1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익명으로 운영되는 사내 게시판에 시 공무원노조와 간부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 글을 게시한 공무원을 찾아달라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며 “경찰은 원주시에 수사관련 자료를 요구했지만, 시는 자료제공을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원주시 공무원노조가 11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의 수사 방해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시 노조 제공

시 노조는 “매년 수사기관으로부터 수백 건에 달하는 수사자료 협조 요구가 들어오고 시는 매번 자료를 제공해왔다”며 “그런데 시 노조가 고소한 사건에 대해서만 자료 제공을 거부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담당 부서에 수사에 협조하지 않은 이유를 물었더니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들었다”며 “만약 원주시장을 비방하고 음해하는 내용의 글과 댓글이 올라와 수사가 진행된다고 해도 자료 제출을 거부할 것인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수사기관에 자료를 제출하지 않기로 한 자체적인 결정에 대한 회의록 등 근거 자료를 요청했으나 이에 대한 어떤 답변도 듣지 못했다”며 “시는 수사 방해 의혹에 대한 입장을 제대로 밝혀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발단은 지난 1월 8일 '노조 탄압 인사를 거부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 직후 소통 게시판에 올라온 글과 댓글에서 비롯됐다.

 

지난해 10월 '시의 일방적인 다면평가 폐지'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같은 해 12월 비서실 확대에 대해서도 반대 목소리를 주도적으로 낸 노조 간부가 외청으로 발령이 나자 '부당한 인사'라고 주장하는 등 시와 노조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한 상황에서 나온 게시글이었다.

 

당시 익명으로 운영되는 사내 소통게시판에 원공노와 노조 간부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의 글이 게시됐고, 악의적인 댓글까지 달렸다는 게 시 노조의 주장이다.

 

이에 시 노조는 노조 활동을 위축시키는 악의적 게시글과 댓글로 인한 피해를 막고자 지난 1월 11일 원주경찰서에 사이버 명예훼손죄로 고소장을 냈다.

 

앞서 2022년에도 노조를 음해·비방하는 사내 소통 게시판 글과 댓글에 대해서도 명예훼손죄로 고소한 이후 악의적인 비난과 혐의의 글이 게시되지 않은 점을 고려한 후속 조치인 셈이다.

 

문성호 시 노조 사무국장은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지 말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원주=배상철 기자 b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