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원시, 어린이집 종사자 7000여명 ‘성범죄’ 점검…운영자·교직원·강사·운전기사 등 대상

입력 : 2024-06-11 03:00:00 수정 : 2024-06-11 01:39: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 수원시가 관내 어린이집 종사자 7000여명을 대상으로 ‘성범죄 전력’을 점검한다.

 

수원시청

10일 수원시에 따르면 이번 점검은 이달 28일까지 이어진다. 대상은 수원지역 어린이집 728곳에서 일하는 종사자들이다. 설치·운영자와 보육 교직원, 특별활동강사, 보육실습생, 운전기사, 청소 인력, 공익근무요원 등이 포함된다.

 

시는 이들에 대해 성범죄, 아동학대 관련 범죄 전력 확인과 함께 취업제한 대상 여부를 조사한다. 위반 사항이 발견되면 운영자가 채용 전 범죄 전력 조회를 이행했는지 등을 살펴보고 필요한 경우 현장점검도 할 방침이다.

 

운영자가 성범죄, 아동학대 범죄 전력을 조회하지 않았을 경우 50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되며 성범죄, 아동학대 관련 범죄 전력자의 해임 요구를 정당한 사유 없이 거부하거나 1개월 이내에 이행하지 않으면 100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