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4000억 절감’ 고양시 청사 이전 시의회 막혀 표류

입력 : 2024-06-10 22:16:39 수정 : 2024-06-10 22:16: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재정난 우려 청사 이전 추진 불구
“신청사 건립” 민주당 의원들 제동

약 4000억원 규모의 신청사 대신 기존 빌딩을 청사로 활용하려는 방안을 추진해오던 경기 고양시가 시의회의 벽에 가로막혔다.

10일 고양시의회에 따르면 국민의힘 신현철 시의원은 최근 시청사의 노후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양시 신청사 시민참여 및 소통에 관한 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 조례안에는 시민 참여 소통위원회를 구성해 학습과 토론을 거쳐 청사 이전 또는 신축을 결정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신 의원은 대구와 경기 여주시 사례를 참고하고 법률 전문가의 조언을 얻어 조례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조례안은 이달 5일 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집단 반대로 부결됐다.

임홍열 시의원은 “법적 요건을 갖춰 예산이 투입되고 그린벨트가 해제된 사업을 조례로 취소할 수 없다”며 “이번 조례안은 이동환 고양시장의 위법 행정을 시의회가 대변해 주는 꼴이어서 수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시장이 글로벌 경기침체와 국가적 세수 감소, 인건비·원자재가격 상승 등을 이유로 신청사 건립안을 철회한 이재준 전 시장(민주당)의 안이 그대로 이행돼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국민의힘 소속 이동환 시장은 심각한 재정난을 겪는 상황에서 청사를 무리하게 짓는다면 그 피해가 고스란히 시민에게 전가된다며 청사 이전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고양=송동근 기자 sd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