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엑소 첸백시 측, SM과 전면전 선포… SM “가수 빼가기, 사건 본질” 반발

입력 : 2024-06-10 21:39:43 수정 : 2024-06-10 23:46: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첸백시 측 “합의 안 지켜” 비판
“음원 수수료율 5.5% 불이행”

SM “수입 정산 내역 공개해와”

아이돌 그룹 엑소(EXO)의 첸, 백현, 시우민(첸백시)이 원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가 지난해 약속한 음반·음원 수수료율 5.5%를 지키지 않은 채 개인 매출의 10%를 요구한다고 공개 비판했다. 세 멤버를 대리하는 이재학 변호사는 10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SM이 합의 조건으로 제안해 INB100에 보장한 음반·음원 수수료율 5.5%를 불이행하고 있다”며 “아티스트에게는 개인 활동이나 개인 음반 발매·콘서트·광고 등으로 올리는 매출의 10%를 요구하는 부당한 행동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INB100은 백현이 세운 ‘첸백시’ 소속사로 지난달 원헌드레드의 자회사가 됐다.

 

앞서 SM과 재계약을 한 첸백시는 정산 자료를 제대로 제공하지 않는다는 등의 이유로 지난해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하고 SM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한 바 있다. 그해 6월 양측은 SM과 전속 계약은 유지하되, 세 멤버의 개인 활동은 INB100에서 독자적으로 진행한다고 합의하며 갈등을 봉합했다.

 

아이돌 그룹 엑소의 첸백시(첸·백현·시우민) 측이 10일 서울신라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학 변호사, 차가원 원헌드레드 회장, 김동준 INB100 대표. 뉴스1

이 변호사는 “(부당함을 따지고 시정을 요구하는) 내용증명을 SM에 보냈지만 답이 없다“며 “(지난해 6월 체결한) 합의서는 더 의미가 없으므로 취소하고, 합의서 체결 과정에 대해 형사고소와 공정위 제소 등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래퍼 겸 프로듀서 MC몽과 손잡고 설립한 원헌드레드의 차가원 회장은 “이 순간 SM과의 전면전을 다시 시작하려 한다”고 날을 세웠다. 또 세 멤버의 SM 계약 종료 전 사전 접촉(탬퍼링) 의혹에 대해서는 “절대 탬퍼링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SM은 곧바로 “이 모든 사건의 본질은 당사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MC몽, 차가원 측의 부당한 유인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고 반박 입장을 내놨다. SM은 “오래전부터 MC몽, 차가원 측은 당사와 전속계약이 유효하게 체결돼 있는 여러 아티스트들에게 접근해 왔다”며 “이후 첸백시 측은 재계약을 무효화하기 위해 갖은 트집을 잡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개인 법인 매출의 10%를 당사가 지급받는 부분은 당사와 엑소 중국 멤버들과의 전속 계약 분쟁 시 법원 중재에 따라 실제로 실행되었던 기준”이라며 “당사는 아티스트가 수입분배 및 지급내역을 열람할 수 있도록 하고, 아티스트의 연예활동과 관련된 지출비용은 정산 시마다 출력해 가져갈 수 있도록 제공했다”고 강조했다. SM은 “사익 추구를 위해 전속계약에 이어 합의서까지 무효라는 주장을 되풀이하는 첸백시의 행동을 용인하지 않고 책임을 묻겠다”며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