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네 여친 섬에 팔거야”…1560% 이자 못 갚자 채무자 협박한 MZ 조폭

입력 : 2024-06-10 20:12:29 수정 : 2024-06-10 21:50: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불법대부업으로 1560% 이자 요구
법원 “죄질 불량” 징역 5년 선고

연이율 1560%에 달하는 불법 대부업을 하며 협박을 일삼은 이른바 ‘MZ조폭’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 이종민 판사는 대부업법 위반과 폭력행위처벌법상 공동공갈·공동감금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이모(28)씨에게 징역5년을 선고했다.

 

‘MZ 조폭’ 야유회 단체사진. 서울경찰청 제공

재판부는 “죄질이 몹시 불량하고 동종 범행으로 처벌받은 전력이 수회 존재하는 등 준법의식이 미약하다”며 “상당 기간 사회와 격리함으로써 유사 범행으로부터 사회를 보호하고 피고인의 교화와 갱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씨는 2020년 10월부터 2022년 11월까지 피해자 A씨에게 126회에 걸쳐 총 2억7700여만원을 대부업 등록 없이 빌려준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코로나19로 자영업 경영이 어려워진 A씨가 연 1560%에 달하는 이자를 감당하지 못하자 이씨는 “여자친구를 섬에 팔아버리겠다”, “아킬레스건을 끊어서 장애인으로 만들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5월에는 A씨에게 조직에서 운영하는 인터넷 도박장 게임머니를 억지로 빌리게 하기도 했다. 이후 숨어있던 A씨를 찾아내 “네 여자친구 이름, 엄마 이름도 다 알고 있다. 오늘 줄초상 한 번 치를까”라고 협박했다. 이씨는 경찰 지구대에서 보호 중인 그를 밖으로 빼내려고 동료를 불러 소란까지 피운 것으로 조사됐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