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카투사·주한미군 제19지원사령부, 친선 도모… 한·미 ‘친선 주간’ 진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10 17:05:35 수정 : 2024-06-10 17:05: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주한미군 제19지원사령부는 14일까지 대구 남구 캠프워크에서 '한·미 친선주간' 행사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한·미 '친선 주간' 시작을 알리는 아침 구보를 하고 있다. 제19지원사령부 제공

'한·미 친선 주간'은 주한 미군 제19지원사령부 소속 병사들인 카투사와 주한미군의 상호 유대 및 사기진작을 위해 1977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올해는 축구, 줄다리기, 2인3각 같은 체육대회와 제기차기, 한복입기 같은 전통문화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체스터 위코우스키 부사령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제19지원사령부 제공

체스터 위코우스키 제19지원사령부 부사령관은 "한·미 장병이 문화경험을 공유하고 건강한 경쟁을 통해 유대감을 강화시킨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동맹을 상징적으로 표현하는 구호인 “같이 갑시다”를 외치며 축사를 마무리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