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방탄소년단 뷔라 합니다” 뷔 깜짝 근황…군 복무 중 빅마마에 깍듯 경례 ‘눈길’

입력 : 2024-06-10 16:25:14 수정 : 2024-06-13 15:27: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잘생긴 군인이 인사, 누군가 보니 BTS 뷔”
왼쪽부터 방탄소년단 뷔, 빅마마 이지영. 이지영 인스타그램 캡처

군사경찰단 특수임무대(SDT)에서 복무 중인 보이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 뷔(본명 김태형)의 근황이 알려졌다.

 

그룹 빅마마의 이지영은 “오늘 무대 끝나고 내려오는데 잘생긴 군인 한 분이 인사해 누구인가 봤더니 방탄소년단 뷔 후배네요”라며 지난 9일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군복을 입은 뷔가 공연장 무대 뒤에 있던 이지영에게 인사하는 모습이 담겼다. 뷔는 ”저 방탄소년단 뷔라고 합니다”라며 이지영에 먼저 인사를 건넸다.

 

공연 소리로 주변이 시끄러웠던 탓에 이지영이 “네?”라고 묻자, 뷔는 “방탄소년단 뷔라고 합니다”라고 재차 말하며 “지금 행사 군사경찰 저희가 지금 순찰하고 있어서 선배님 뵈려고 왔습니다”라고 설명했다.

 

군사경찰 임무대 흑복을 입고 모자를 눌러쓴 뷔를 한 눈에 못 알아봤던 이지영은 이에 ”우와 방탄소년단!”이라며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너무 멋있으시다. 제복 입으니까 더 멋있으시다”라고 반가워했다.

이지영 인스타그램 캡처

뷔는 허리 숙여 인사하며 이지영과 악수를 했고, 이후 고개 숙여 인사하는 이지영에게 경례하며 깍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지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무대에서 멋진 모습은 늘 봐 왔지만 무대 밖에서도 이렇게 젠틀하실 줄이야. 제복 입으니까 더 멋지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건강하게 군 복무 잘 마치시고 멋진 모습으로 뵙기를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뷔는 지난해 12월에 입대해 대한민국 육군 제2군단 군사경찰 특수임무대에 복무 중이다. 오는 2025년 6월 10일 전역 예정이다.

 

 


강나윤 온라인 뉴스 기자 k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