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풍력산업협회, 부산서 ‘2024 해상풍력 공급망 컨퍼런스’ 개최

입력 : 2024-06-10 15:41:24 수정 : 2024-06-10 15:41: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풍력산업협회는 17일부터 18일까지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2024 해상풍력 공급망 컨퍼런스 전시회’를 연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국내 풍력산업의 현황을 조명하고, 산업의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처음으로 공급망에 초점을 맞춰 개최됐다.

‘2024 해상풍력 공급망 컨퍼런스 전시회’ 포스터. 한국풍력산업협회 제공

이번 전시회에느 SK에코플랜트, 코리아 제너레이션, CIP, 두산에너빌리티 등 국내외 풍력산업을 대표하는 기업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전시회와 동시에 진행되는 컨퍼런스는 ‘풍력 마켓 인사이트’를 주제로 최근 주요 이슈에 대한 발표가 진행된다.

 

전시회 첫 날엔 제주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연구한 ‘한국 해상풍력 산업분류 고도화 연구 용역’ 결과를 발표한다.

 

앞서 풍력협회는 지난해 ‘한국 해상풍력 산업분류’를 발간해 해상풍력단지 전주기를 단지개발, 구매·제조, 설치·시공 운영 등 4단계로 구분하고 단계마다 기간, 균등화발전비용(LCOE) 비중, 일자리 창출 규모·기간·특징을 정리했다.

 

이를 더욱 고도화한 제주대의 연구용역에서는 분류 기준을 중분류까지 확대하고 국내 기업 약 240개를 이에 맞춰 분류했다.

 

아울러 세계풍력협의회의 ‘2024년 글로벌 해상풍력 보고서’도 이번 전시회에서 처음으로 발표된다. 그동안 글로벌 해상풍력 보고서는 유럽에서 발표됐다. 이번 행사에서 세계풍력에너지위원회 대표가 직접 발표를 맡을 예정이다.

 

둘째 날에는 전력연구원, 보령시청, 태안군청이 공공주도 개발단지에 관한 발표를 진행한다. 또한 경상남도는 투자안 입지와 인센티브 등을 소개한다.

 

대한상사중재원에서는 ‘신재생에너지산업 관련 분쟁의 특성과 중재제도의 활용’에 대해 발표하고, 케이베츠 기술연구소는 ‘해양플랜트 및 해상구조물 해체를 위한 워터젯 절단 공법’을 소개할 예정이다.

 

풍력협회 관계자는 “그 어느 때보다 국내 공급망에 관한 관심과 중요도가 높아지는 가운데, 이번 행사가 국내 풍력 공급망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