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엑소 첸백시 측 “SM의 개인매출 10% 요구는 부당”…기자회견 예고

입력 : 2024-06-10 15:39:35 수정 : 2024-06-13 15:27: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SM과 전속계약 유지 합의 1년만에 갈등 재점화
엑소 유닛그룹 첸백시. 왼쪽부터 첸, 백현, 시우민. 아이앤비100 제공

 

지난해 SM엔터테인먼트(SM)와 전속계약 유지에 합의했던 그룹 엑소의 첸백시(첸·백현·시우민) 측이 합의 1년 만에 SM의 부당한 처사를 주장하며 긴급 기자회견을 연다고 10일 예고했다.

 

첸백시 소속사 아이앤비100(INB100)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SM은 합의서의 전제가 된 협상 내용은 무시한 상태에서 첸백시 소속사에 ‘아티스트 개인활동 매출의 10%를 내놓으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첸백시는 지난해 6월 불투명한 정산 등을 문제 삼으며 SM에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 SM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했다. 이후 양측은 SM과의 전속 계약은 유지하면서 첸백시 개인 활동은 아이앤비100에서 독자적으로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아이앤비100은 “지난해 6월 첸백시는 SM과의 공동입장문을 통해 전속 계약 해지 및 공정위 제소 등 법적 대응을 원만히 마무리했다”며 “당시 양측은 엑소가 정상적으로 활동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생각에 협상을 통해 사태를 해결했다”고 했다.

 

하지만 첸백시 측이 합의 1년 만에 SM의 요구조건이 부당하다고 주장하며 갈등이 다시 불거지는 양상이다.

 

아이앤비100은 “부당함에 대한 내용 증명을 보냈지만, SM은 2개월 넘게 답을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소속사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SM의 부당한 처사를 고발하겠다는 계획이다. 기자회견에는 차가원 피아크 회장, 김동준 아이앤비100 대표, 이재학 변호사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강나윤 온라인 뉴스 기자 k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