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우 가격 내려간다는데, 고깃집 가격은 왜 오르나요 [수민이가 화났어요]

입력 : 2024-06-11 16:35:09 수정 : 2024-06-11 17:06: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우 농가 “소를 키울수록 손해”, 한우 식당 “고깃값 올려야 할판”

한우 농가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사료비가 증가하고, 산지 판매가격이 하락 하면서 소를 키울수록 손해를 보고 있기 때문이다. 반면 고깃집 한우 가격은 오름세를 보이고 있어 이래저래 한우 농가의 불안 심리가 커지고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11일 통계청의 ‘2023년 축산물생산비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한우 비육우의 1마리당 순손실은 142만6000원으로, 전년보다 73만6000원(106.8%) 증가했다. 비육우는 고기 생산을 위해 기르는 소다.

 

육우의 마리당 순손실은 202만원에 달했다. 사육비를 고려하면 한 마리를 키워 팔 때마다 202만원을 손해 보는 구조라는 뜻이다. 한우 농가의 손실이 불어나는 것은 사료비와 인건비 등 생산비 상승이 원인이다.

 

지난해 고기용 한우 한 마리당 사료비는 437만7000원으로, 전년(410만3000원)보다 6.7% 증가했다. 비육용 배합사료 가격이 1년 새 2.9% 증가하는 등 사료가격 오름세가 농가 손실로 이어졌다.

 

공급과잉도 한우 가격을 끌어 내리고 있다.

 

전국한우협회 단체 회원들이 지난달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열린 한우산업지원법 통과 도입을 위한 농민결의대회에서 손 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농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1~5월 한우 도축 수는 39만마리로 전년 동기(36만마리) 대비 8.4% 증가했다. 한우 연간 도축 수는 2022년 86만9000마리, 2023년 92만9000마리, 올해 97만5000마리(추정)다. 지난해와 올해는 평년(75만6000마리) 대비 각각 24%, 29% 많다.

 

물량은 느는데 한우 소비량은 큰 변동이 없어 가격은 떨어지고 있다. 지난달 한우 도매가격은 1kg당 1만6846원으로 1년 전보다 7% 하락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지난 10여년간 우리 국민들의 육류 소비가 늘며 한우 공급도 크게 늘었지만, 최근 들어 한우 소비 증가세가 주춤하면서 공급 과잉에 직면하게 된 것”이라고 했다.

 

반면 시중 한우전문점 고깃값은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서울 용산 A한우전문점의 경우 한우불고기 1인분(120g)을 5만3000~6만3000원에, 한우 등심 1인분(150g)을 5만6000원에 각각 판매했다.

 

28일 강원도 평창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우연구소에서 키우는 한우 암소 200여 마리가 초지에서 풀을 뜯고 있다. 뉴스1

서울 강남의 B한우전문점도 한우를 부위별로 1인분(110∼120g)을 6만~7만원대 판매하고 있다.

 

40대 직장인 김모씨는 “한우값이 떨어지면서 ‘이제 저렴하게 쇠고기를 먹을 수 있겠구나’ 하는 사람들에게 오히려 상실감만 키워주고 있다”며 “쇠고기 값이 떨어지지 않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서울 강남에서 고깃집을 운영하는 이모(55)씨는 “인건비와 야채 값, 각종 세금 등 부대비용이 차지하는 비중이 커 오히려 고깃값을 올려야 할 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한우 농가들이 모인 전국한우협회가 다음달 초에 대규모 ‘한우 반납 집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한우협회가 12년 만에 대규모 집회 카드를 꺼내든 건 한우 공급 과잉으로 수급 균형이 무너졌기 때문이다.

 

한우협회는 한우 수급 안정을 위해 ‘한우법’을 도입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앞서 지난 21대 국회에서 야당 단독으로 본회의 통과시켰으나, 정부에서 다른 축산 품목들과의 형평성을 이유로 거부권 행사했다. 정부는 별도의 한우법을 제정하는 대신, 기존 축산법을 개정해 한우 소비 진작과 농가 보호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