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행서 무사 귀국하면 ‘축하금’ 준다고요?

입력 : 2024-06-10 14:14:23 수정 : 2024-06-10 16:02: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해외 여행자 보험계약 건수 140만건 돌파

금융당국, 무사고 환급형 여행자보험 점검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이 여행객 등으로 붐비고 있다.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 영종도=연합뉴스

금융당국이 여행자보험 '귀국 축하금'을 두고 적절성을 살피고 있다.

 

손해 없이 지급하는 귀국 축하금이 보험 기본 원리에 어긋날 수 있고, 타 보험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점검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10일 금융업계에 다르면 코로나19 엔데믹 후 해외여행객이 급증하면서 지난해 8개 손해보험사의 해외 여행자 보험 계약 건수는 140만건을 넘었다. 전년 대비 156%나 늘어난 것이다.

 

특히 가입자가 안전하게 돌아오면 보험료를 돌려주는 상품이 화제가 됐다.

 

사고가 발생해야 보상을 받는 기존 보험의 개념을 비튼 접근에 대해 신선하게 느끼는 것으로 보인다.

 

일명 '무사 귀국 축하금'으로 10%를 돌려주는 한 보험사의 여행자 보험은 열 달 만에 가입자 100만명을 돌파했다.

 

손해보험 업계 인기를 끌면서 귀국 축하금은 타 기업 상품으로도 번지기 시작했다.

 

이에 금융당국은 시장 점검을 통해 ‘무사고 환급형’ 여행자보험을 살펴보고 있다. 소비자에게는 각광을 받았지만, 일각에서는 보험 원리를 두고 논란이 제기됐다.

 

손해보험은 보험자가 보험 사고로 인해 생기는 재산상의 손해를 보상할 것을 목적으로 하는 가입하는 보험이다. 그러나 사고 손해 없이 환급 형태로 보상해 주는 것은 손해보험 기본 원리에 어긋난다는 지적이다.

 

환급금이 보험료에 선반영 됐는지도 주요 쟁점이다. 보험료는 순보험료와 사업비 보험료로 구분된다. 경쟁이 과열되다 보면 보험 혜택과 상관없는 사업비 보험료를 일부러 더 높게 받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다.

 

금융당국은 여행자보험뿐 아니라 다른 보험상품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어 점검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험사들은 일반적인 마케팅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다소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보험계약 체결 시 고객에게 1년 보험료의 10% 이내 또는 3만원 안에서 경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한 현행 보험업법 감독 규정에 벗어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소비자에게 끼치는 피해가 사실상 없고 이렇다 할 큰 사건 사고가 발생했던 것도 아니어서 금융당국이 결론을 내리기까지 적잖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