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오 “한동훈, 내 동생이면 당권 도전 그만두라 할 것”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10 11:03:50 수정 : 2024-06-10 11:10: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당이 총선 지면 책임지고 반성 해야”

이재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은 10일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당권 도전설과 관련해 “내 동생 같으면 (차기 전당대회에) 못 나오게 한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이날 CBS라디오에서 ‘만약 (한 전 위원장이) 친동생이라고 한다면 어느 쪽으로 조언하겠나’라는 질문에 “딱 불러다가 ‘야, 너 이번에 그만둬라. 선거 끝난지 얼마 안 됐는데, 선거 때 지면 어쨌든 당대표가 책임지고 국민들 앞에 좀 반성하는 모습도 보여야 하고 좀 사람이 좀 겸손해야지’(라고 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재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연합뉴스

이 이사장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022년 대선 패배 후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를 통해 국회의원 배지를 단 일을 상기시키며 “(당시) 이재명씨를 얼마나 우리가 욕했나. 입 달린 대로 욕했지 않나. 그래놓고 너는 선거 끝나고 얼마 안 됐는데 또 대표 하려고 하냐고 점잖게 타이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한 전 위원장 본인이 나오면 될 수도 있고, 나오고도 싶고, 또 나와야 된다는 의견도 이해는 간다면서도 “그러나 당의 큰 모습을 볼 때 당이 총선에 지면 좀 누가 책임지고 반성도 하고 좀 그래야지, 지고 나서 또 대표 나오면 (대표가) 된다 하더라도, 또 당심이 그렇다 하더라도 정치를 크게 보면 그건 맞는 일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치는 좀 길게 봐야 된다”고 조언했다. 이 이사장은 “기회가 안 오면 억지로 기회를 만들려고 그러지 말고 기다릴 줄도 알아야 한다”며 “본인이 더 큰 꿈이 있다면, 본인을 위해서도 또 당을 위해서도 또 전체 한나라당을 중심으로 한 소위 보수 우파 전체를 봐서라도 이번 기회에는 국민들에게 뭔가 겸허한 자세를 보이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유태영 기자 anarchy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