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500년전 이집트 성경 사본 경매…"예상 최대낙찰가 53억원"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6-10 10:27:23 수정 : 2024-06-10 10:27: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책 가운데 하나로 평가되는 이집트 성경 사본이 경매에 나온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집트 성경 사본은 3~4세기경에 작성된 것으로 알려진 기독교 전례서인 크로스비-쇼엔 코덱스(Crosby-Schøyen Codex)가 11일 런던 크리스티 경매장에 온다.

크로스바-쇼엔 코덱스. 크리스티 경매 홈페이지 캡처

예상 경매가는 200만~300만파운드(약 25억1천만원~52억7천만원)이다.

이집트의 한 수도사가 파피루스에 콥트어로 작성한 크로스비-쇼엔 코덱스는 104쪽 분량의 초기 기독교 문헌이다.

베드로서와 요나서 일부가 실린 이 문헌은 알 수 없는 이유로 약 1천500년간 묻혀 있다가 발견됐다.

크리스티의 서적과 필사본 전문가인 유지니오 도나도니는 크로스비-쇼엔 코덱스가 "기독교 연구에 혁명을 일으킨 20세기의 세 가지 발견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지중해 주변에서 기독교가 처음 전파되던 당시의 자료인 데다, 유대교 전통에 여전히 경도돼 있으면서도 스스로를 이와 구분되는 '기독교인'으로 규정하던 초기 디독교인들의 모습을 볼 수 있기 때문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크로스비-쇼엔 코덱스는 1981년까지 미시시피대학이 소장했으나 이후 여러 사람의 손을 거쳤고 1988년부터는 노르웨이 서적, 필사본 수집가인 마르틴 쇼엔이 가지고 있었다.

쇼엔은 이번 경매에 크로스비-쇼엔 코덱스 외에도 13세기 히브리어 원고가 포함된 61점의 소장품을 내놓을 예정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