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민주 '상임위 배분' 폭주, 기승전 이재명 살리기"

입력 : 2024-06-10 09:26:19 수정 : 2024-06-10 09:26: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화영 중형에 막가파 국회운영 가속할 것…권한쟁의심판 등 모든 가능성 검토"

국민의힘은 10일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상임위원장 선출을 단독 강행하려는 것을 두고 "기승전 이재명 대표를 살리겠다는 의지"라고 비판했다.

장동혁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상식에도 맞지 않고, 국회법에도 맞지 않고, 관례에도 맞지 않는, 누구도 납득·동의할 수 없는 상임위 배분 폭주"라고 지적했다.

서울 국회 국민의힘 대회의실 모습. 연합뉴스

장 원내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이 겉으로는 법대로를 외치지만, 이 대표를 법의 심판으로부터 구하기 위해 독주한다"며 "누구도 공감 못 할 막가파식 국회를 하는 것에 대해 우리가 마냥 협조할 수만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의 상임위원장 배분안을 두고 "오로지 이 대표 마음만 살필 수 있는 사람, 이 대표를 위해 돌격할 수 있는 사람을 주요 상임위원장으로 배치했다"며 "이화영에 중형이 선고됐기 때문에 이런 막가파식 국회 운영은 더 빨리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측근인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최근 '대북 송금' 의혹'으로 1심에서 징역 9년 6개월의 중형을 선고받으면서 이 대표가 한층 더 커진 자신의 사법 리스크를 방어하기 위해 법제사법위원장 등 상임위원장단을 강행 선출한다는 주장이다.

장 원내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의 상임위원장단 강행 선출에 "우리가 싸울 수 있는 모든 방법, 모든 가능성을 열고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우원식 국회의장이 민주당 요구에 따라 국민의힘 의원을 상임위에 강제 배정할 경우,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고려할 수 있는 방법의 하나"라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장 원내수석대변인은 여당 몫인 7개 상임위원장 가운데 쟁점인 법사위와 운영위를 제외한 나머지 5개는 협상 가능한지 기자들이 묻자 "그 두 개를 민주당이 고집하는데, 나머지 상임위를 어떻게 할지 묻는 건 무의미하다"고 선을 그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