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중증 발달장애인 2340명 대상 통합돌봄 서비스 11일부터 시작 [오늘의 정책 이슈]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오늘의 정책 이슈 , 세계뉴스룸

입력 : 2024-06-10 12:01:00 수정 : 2024-06-10 10:21: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중증 발달장애인에 대한 통합돌봄 서비스가 11일부터 시작된다. 대상자 2340명에게 24시간·주간개별·주간그룹 3가지 서비스가 제공된다.

 

보건복지부는 최중증 발달장애인 통합돌봄 서비스가 11일부터 서울·인천·경기·부산·광주 등 전국 17개 시·도에서 순차적으로 시작된다고 10일 밝혔다.

 

보건복지부 전경. 연합뉴스

최중증 발달장애인 통합돌봄 서비스는 도전행동(자해·타해)이 심해 기존 돌봄서비스를 받기 곤란한 발달장애인에게 맞춤형으로 1:1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서비스 유형은 야간돌봄을 포함한 24시간 서비스(340명), 낮활동 서비스로 개별형(500명), 그룹형(1500명) 등 2340명에게 제공하게 된다. 

 

24시간 서비스는 주중에 지역사회에서 산책·체육·음악·미술활동 등 낮활동과 야간돌봄을 포함한 24시간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개별형 서비스는 장애인복지관 등 지역사회 인프라에 시설 보강과 전문인력을 지원해 개인별 맞춤형 낮 활동 서비스를 제공하고, 그룹형 서비스는 사회서비스 이용권(바우처)을 제공해 낮시간에 그룹형 서비스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전담인력을 배치하게 된다.

 

이 서비스는 18세 이상 65세 미만 등록 발달장애인 본인이나 보호자 등이 주소지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도전행동, 의사소통능력, 일상생활수행능력 및 지원 필요도를 기준으로 방문조사와 시·도별 서비스조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대상자가 선정된다. 자세한 내용은 보건복지부 상담센터(129),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와 17개 시·도별 지역발달장애인지원센터를 통해 문의할 수 있다. 정부는 이 사업에 올해 국비 722억원과 지방지 524억원 등 총 1246억원을 지원한다.

 

보건복지부 황승현 장애인정책국장은 “최중증 발달장애인 통합돌봄 사업은 서비스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도입된 진정한 약자복지 정책으로서, 최중증 발달장애인과 보호자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