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부승찬 “北 오물풍선→계엄령 선포→천공 하달 ‘한반도 통일’ 시나리오?”

입력 : 2024-06-10 07:48:02 수정 : 2024-06-10 08:21: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탈북단체 전단 살포 의도적으로 안 막아”
“대북확성기 재가동, 북한군 군사적 대응”
무속인 천공 ‘2025년 가을 한반도 통일설’ 주장

국방부 대변인을 지낸 부승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 재개를 두고 “설마 천공이 하달한 통일 시나리오는 아니겠지”라고 했다.

 

(왼쪽부터)국방부 대변인을 지낸 부승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무속인 천공 유튜브 채널 갈무리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부 의원은 전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8단계에 걸친 ‘천공 하달 통일 시나리오’를 적었다.

 

부 의원이 주장한 시나리오는 “탈북단체 전단 살포 의도적으로 안 막고, 북한(이) 오물풍선 다시 날려보내고, 우리 군 대북확성기 재가동, 북한군 군사적 대응” 이후 “우리 군 서해 해상사격 등 군사적 대응, 출구 없는 치킨게임으로 상황 악화, 계엄령 선포, 천공이 예언한 2025년 한반도 통일” 순으로 전개됐다.

 

무속인 천공은 최근 인터뷰나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2025년 가을 한반도 통일설’을 주장 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오전 서울 한강 잠실대교 인근에서 발견된 대남 풍선.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전날부터 대남 오물풍선 330여 개를 살포했고 오전까지 우리 지역에 80여 개가 낙하했다"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 제공.

 

북한은 9·19 남북 군사합의 효력 정지로 대북 전단 살포가 재개되자 지난 2일 이후 엿새 만에 오물풍선 살포를 재개했다. 대통령실은 이에 대응해 전날 부 의원 예상대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북한이 대남 오물 풍선 추정 물체를 재차 살포하고 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은 이날 밤 국방부 출입기자단에 배포한 문자메시지를 통해 “북한이 대남 오물풍선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또다시 부양하고 있다”며 “현재 풍향이 남서풍 및 서풍으로 경기북부 지역에서 동쪽으로 이동 중”이라고 발표했다.

 

대통령실은 9일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의를 소집해 북한의 오물풍선 대응 방안을 논의한 뒤 대북 확성기 설치와 방송 재개를 결정했다. 사진은 2004년 6월 서부전선에 설치된 대북 확성기를 군 장병들이 철거하는 모습. 연합뉴스

 

합참은 “국민들께서는 적재물 낙하에 주의하시고, 떨어진 풍선을 발견하시면 접촉하지 마시고 가까운 군부대나 경찰에 신고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북한은 국내 탈북민 단체들이 지난 6∼7일 대형 풍선에 대북 전단을 달아 보내자,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까지 330여개의 대남 오물 풍선을 살포한 바 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