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언어 이상해" 12년간 美정신병원 갇힌 멕시코 원주민 재조명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6-10 07:00:02 수정 : 2024-06-10 07:00: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18년 타계 리타 할머니, 의사소통 문제로 부당하게 인권 침해
유엔 "토착어 사용자, 사법 접근성 떨어져…통역사 양성 시급"

과거 미국에서 '이해할 수 없는 말'을 한다는 이유 등으로 정신병원에 10년 넘게 입원해야 했던 멕시코 원주민 사건이 최근 현지에서 재조명받고 있다.

9일(현지시간) 유엔과 BBC 문도(스페인어판) 등에 따르면 지난 4∼5월 멕시코에서 '무키 소팔리릴리 알리구에 가위치 니루가메'('별들과 산들의 여자'라는 뜻의 라라무리 원주민 어)가 상영됐다.

산티아고 에스테이노우 감독의 연출작인 이 작품은 리타 마티뇨 킨테로(1930∼2018)의 실화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멕시코 북부 치와와주 라라무리(타라우마라) 원주민이었던 마티뇨는 춤과 노래를 좋아하며, 약초 사용에 능숙하고, 많은 양을 치던 여성이었다고 한다.

그러던 중 그는 미국과의 국경 보안이 비교적 느슨했던 1983년에 길을 잃고 헤매다 강과 계곡, 산을 건너 미국 중부 캔자스주에까지 이르렀던 것으로 나타났다.

더러운 옷을 입고 다리에 상처투성이였던 마티뇨는 교회에서 날달걀을 먹다 목회자에 의해 적발됐고, 일부 경찰관을 상대로 물리력을 행사하다 구금됐다.

에스테이노우 감독은 BBC문도에 "당시 마티뇨는 스페인어를 거의 하지 못했고 원주민 언어를 썼는데, 제대로 된 통역이 되지 않아 현지 경찰관과의 의사소통에 실패했다"며 "경찰관들은 마티뇨의 말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면서도 마티뇨에 대해 우스꽝스러운 보고서를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외모와 행동, 말투 등에 근거해" 현지에서 조현병 환자로 간주된 마티뇨는 12년간 정신병원에 사실상 갇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1994년 캔자스주 인권센터에서 5년 이상 정신병원에 입원해 있던 환자를 검토하면서, 병원 입소 12년 만인 1995년에서야 퇴원할 수 있었다고 한다.

곧바로 변호사단체 지원을 받아 병원 등을 상대로 소송을 진행한 마티뇨는, 변호인단이 원했던 배상액보다 훨씬 적은 액수(9만 달러)에 합의하게 됐다고 BBC 문도는 덧붙였다.

유엔은 "원주민 언어 사용자는 사법 접근성 측면에서 사회적으로 크게 동떨어져 있다"며 "인권 보장을 위해선 법률 통역사 양성이 시급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네스코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에 존재하는 7천여개의 언어 중 40%는 수십 년 안에 사라질 위기에 처해 있다.

이는 단순히 하나의 언어가 사멸되는 게 아니라 대대로 이어져 오던 문화적·지적 유산이 사라질 수 있다는 뜻이다.

4천여개의 원주민어·토착어의 경우엔 대부분 학교에서 가르치지 않고 구전에 의존하고 있어서 특히 취약하다고 유네스코는 강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