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詩 국제화 힘쓴 김광림 시인 별세

입력 : 2024-06-10 00:43:57 수정 : 2024-06-10 00:43: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韓·中·日 시단 교류 앞장

한국시인협회장을 지내고 한국시의 국제화를 위해 힘쓴 김광림(본명 김충남) 시인이 9일 별세했다. 향년 95세.

고인은 1929년 함경남도 원산에서 태어나 1948년 혼자 남한으로 내려온 뒤 시 ‘문풍지’로 등단했다. 한국전쟁에 육군 소위로 참전했고 1959년 첫 시집 ‘상심하는 접목’을 펴냈다. 1961년 김종삼, 김요섭 시인 등과 문예지 ‘현대시’의 창간 동인으로 참여했다. 서구 모더니즘을 바탕으로 맑은 시 세계를 추구했다. 화가 이중섭(1916~1956)과의 인연도 깊다. 장교 복무 시절 보급품 박스 속에 있던 양담배 은박지를 수집해 이중섭에게 그림 재료로 전해줬다. 이중섭이 극도의 자기혐오에 빠져 불살라버리라고 부탁한 그림들을 잘 보관했다가 돌려주기도 했다.

1980년대부터 한국시의 국제화를 위해 힘쓰며 한·중·일 시단 교류에 앞장선 고인은 1992~1994년 제28대 한국시인협회장을 지냈다. 시집 ‘오전의 투망’, ‘천상의 꽃’, ‘앓는 사내’ 등 다수와 평론집 ‘존재에의 향수’, ‘아이러니의 시학’ 등을 펴냈다. 대한민국문학상, 한국시인협회상, 보관문학훈장, 일·한 문화교류기금상 등을 받았다. 유족은 아들 김상수(바움커뮤니케이션 회장)·김상일(조각가)·김상호(대만 과기대 학장 겸 대만 현대시인협회장)씨, 딸 김상미씨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2호실. 발인은 11일 오전 10시. 1588-5700


김용출 선임기자 kimgij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