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기도 물산업, 동남아서 잘 나가네

입력 : 2024-06-10 00:45:50 수정 : 2024-06-10 00:45: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도내 중소기업 7곳 ‘통상촉진단’
태국·베트남서 수출 상담 80건

경기도의 ‘물 산업’이 태국과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에 잇따라 진출하며 청신호를 켜고 있다. 도의 물 산업 확대는 기후변화와 환경오염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에 집중돼 주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

9일 경기도 수자원본부에 따르면 도는 지난달 20일부터 25일까지 태국 방콕과 베트남 하노이에 도내 중소기업 7곳으로 꾸려진 ‘물 산업 통상촉진단’을 파견했다. 촉진단은 두 지역에서 80건, 2060만달러(약 285억원) 규모의 수출 상담 실적을 올렸다. 이 중 46건, 857만달러의 계약 성사가 예상된다.

이번 대표단은 장비 의존도가 높지만 상·하수 및 폐기물 시설 인프라가 부족한 베트남과 태국 시장에 특화됐다. 이곳은 주요 수출시장이지만 급격한 도시화로 인해 물 부족과 수질 오염에 시달리고 있다.

도는 참가기업 특성에 맞게 태국에선 물 산업 관련 정부 기관인 방콕시청, 국립수자원공사, 방콕수도청 관계자를 초청해 투자설명회(IR)를 연 뒤 일대일 심층 상담을 진행했다. 현지 바이어들과 지속적인 관계를 유지하면서 경기비즈니스센터(GBC)와 수출 멘토를 통해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