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공짜 호화여행·비욘세 티켓… 논란의 美대법관들

입력 : 2024-06-10 06:00:00 수정 : 2024-06-09 19:18: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재산내역 공개… 고액 선물 ‘시끌’
대법관 8명 후원여행 19건 신고
자서전 판매로 수십억원 벌기도

미국 연방대법원 대법관의 후원 여행, 저서 판매 등을 포함한 재산 내역이 7일(현지시간) 공개됐다.

9명의 미국 연방 대법관이 2022년 10월 미 워싱턴의 대법원에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공개된 대법관 재산 내역에서 호텔 숙박권과 콘서트 티켓, 선물을 받은 사실 등이 고스란히 공개됐다. 일부 대법관의 ‘공짜 여행’ 등의 논란 끝에 별도윤리 강령까지 제정됐지만 당분간은 논란이 지속할 전망이다.

외신에 따르면 미국 역사상 두 번째 흑인 대법관이자 대법관 9명 중 최고참인 보수 성향 클래런스 토머스 대법관이 2019년, 텍사스의 부동산 재벌인 할런 크로로부터 두 차례의 여행을 지원받았으나, 부주의로 당시 신고에 포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토머스 대법관 부부는 2019년 크로 일가와 함께 인도네시아 발리에 나흘 동안 머물며 식사 및 숙박 등을 제공받은 것으로 신고됐다. 토머스 대법관은 크로와 함께 같은 해 7월 18∼21일 캘리포니아 몬테 리오의 프라이빗 클럽에 머물렀고, 비용은 크로가 부담했다.

미 비영리언론 프로퍼블리카는 지난해 토머스 대법관이 50만달러(약 6억9000만원) 상당의 발리 여행을 포함해 수십건의 호화 여행을 공짜로 즐기고도 신고하지 않았다고 폭로한 바 있다. 또 같은 보수 성향의 새뮤얼 얼리토 대법관도 2008년 7월 공화당 기부자이자 헤지펀드 억만장자인 폴 싱어 등과 함께 알래스카로 호화 낚시 여행을 했다고 보도했다. 얼리토 대법관은 9명의 대법관 가운데 유일하게 재산 공개를 연기했다. 그는 90일 이내에 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최초의 여성 흑인 대법관으로 진보 성향의 커탄지 브라운 잭슨은 지난해 9월 출간한 자서전으로 모두 89만3750달러(12억3000만원)를 벌어들였다고 신고했다. 잭슨 대법관은 미 유명 가수 비욘세로부터 지난해 3700달러(500만원) 상당의 투어 콘서트 티켓을 선물 받았다고 신고하기도 했다.

토머스 대법관을 포함해 나머지 재산 내역을 제출한 8명의 대법관이 신고한 후원 여행은 모두 19건으로 집계됐다. 11건은 대학에서 후원했고, 나머지 8건은 재단이나 교회 등 후원에 따른 것으로 신고됐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