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래사냥’ 촬영 정광석 촬영감독 별세

입력 : 2024-06-09 21:37:32 수정 : 2024-06-09 22:07: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투캅스’ 등 영화 170여 편 찍어
국내외 영화제서 촬영상 수상

‘고래사냥’, ‘인정사정 볼 것 없다’ 등 170여 편의 한국 영화를 촬영한 정광석 촬영감독이 지난 8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1세.

1933년 서울에서 태어난 고인은 군 복무 중 홍보 업무차 사진 촬영한 것을 계기로 제대 후 조명 스태프로 영화계에 입문했다. 1962년 이봉래 감독의 ‘새댁’을 통해 촬영감독으로 데뷔했다. 이후 ‘평양감사’(1964), ‘쇠사슬을 끊어라’(1971), ‘혈육애’(1976), ‘고래사냥’(1985), ‘땡볕’(1984),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1989),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1992), ‘투캅스’(1993), ‘인정사정 볼 것 없다’(1999), ‘동감’(2000), ‘신라의 달밤’(2001) 등 다양한 작품을 찍었고 2006년 ‘아랑’을 끝으로 카메라를 놓았다. 촬영감독으로 이름을 날리던 1980∼1990년대 신인 감독과도 활발하게 작업했다. 곽지균 감독 ‘겨울나그네’(1986), 박종원 감독 ‘구로아리랑’(1989), 이현승 감독 ‘그대 안의 블루’(1992), 김지운 감독 ‘조용한 가족’(1998) 등이다. 특히 배창호 감독과는 ‘꼬방동네 사람들’(1982)로 인연을 맺은 뒤 ‘적도의 꽃’(1983), ‘그해 겨울은 따뜻했네’(1984), ‘젊은 남자’(1994) 등 8편의 영화를 함께한 단짝이 됐다.

 

고인은 생전에 “전광석화처럼 빠르고 완성도 있게 영화를 촬영한다”는 평을 들었다. 40여년간 영화계에 몸담으며 청룡영화제, 대종상영화제, 시카고국제영화제, 프랑스 도빌영화제 등 국내외 영화제에서 촬영상을 받았다. 2006년 대한민국문화예술상도 받았다. 발인은 쉴낙원김포장례식장 10일 오전 10시.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