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대차, R&D에서 생산까지 일원화… 수소 사업 ‘가속 페달’

입력 : 2024-06-09 20:03:42 수정 : 2024-06-09 21:54: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대모비스 사업 인수 마무리

수소연료전지사업 통합 완료
제조·양산품질 담당 조직 편제
2025년까지 넥쏘 후속 모델 출시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 등 기대
선박·AAM 등 비차량에도 적용
수소 에너지 생태계 구축 집중

현대자동차가 현대모비스의 국내 수소연료전지사업 인수를 마무리하고 수소 사업의 가속 페달을 밟는다. 현대차는 우선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에 나서고 장기적으로 ‘산업계 게임 체인저’로 꼽히는 수소 사업의 생태계를 이끌겠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현대모비스와의 수소연료전지사업 인수 절차가 지난달 완료됐다고 9일 밝혔다.

HTWO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앞서 2월 두 회사가 연구·개발(R&D)과 생산으로 이원화된 수소연료전지사업을 통합하는 양수도 계약을 체결한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현대모비스의 수소연료전지사업과 관련된 설비, 자산을 비롯해 R&D 및 생산 품질 인력 등 기술력과 자원을 모아 기술 혁신과 제품 개발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현대차는 R&D본부 수소연료전지개발센터 내에 ‘수소연료전지 공정품질실’을 신설하고, 제조기술과 양산품질을 담당하는 조직을 편제했다.

현대차는 통합된 수소 조직을 활용해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에 직간접적으로 기여할 방침이다.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은 수소전기차의 핵심 부품으로, 차량 가격과 연비에 큰 영향을 미친다.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넥쏘 후속 모델을 내년까지 출시할 예정이다. 발전, 트램, 항만, 선박, 미래항공모빌리티(AAM) 등 비차량 분야에서도 사업 다각화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번 통합으로 현대차그룹의 수소 사업 확장에도 새로운 동력이 마련됐다. 현대차그룹은 환경 문제와 에너지 수급, 자원 고갈 등 글로벌 난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 수소에너지를 주목해왔다.

1998년 수소 관련 연구개발을 전담하는 조직을 신설하고 2000년 캘리포니아 연료전지 시범사업에 참여해 싼타페 수소전기차를 선보이면서 연료전지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2013년 투싼ix 수소전기차를 양산하며 세계 최초 수소전기차 양산에 성공했고, 2018년에는 2세대 수소전기차 넥쏘를 출시했다.

상용차 부문에서는 2017년 도심형 수소전기버스를 처음 선보였고, 2020년 세계 최초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인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양산했다.

현대차·기아는 현대모비스와 함께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개조해 만든 수소지게차로 실증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현대로템과 수소전기트램을 개발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수소 모빌리티를 넘어 수소 에너지를 기반으로 하는 생태계 구축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수소 에너지가 인류적 가치 증진에 기여하는 중요한 자원이 될 것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현대차는 올해 초 열린 국제가전박람회(CES)에서 기존 연료전지 브랜드인 ‘HTWO’를 현대차그룹의 수소 밸류체인 사업 브랜드로 확장하겠다고 발표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사명감을 가지고 수소 사업에 임하고 있다”며, “수소 생태계 리더십 확보를 위한 그룹사 협업 체계를 강화하고 자원순환형 수소생산, 기술개발, 상용차 확대를 지속 추진해 수소사업 기반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