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베일에 싸인 푸틴의 두 딸, 공개석상에 등장…후계작업 분석도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6-10 07:21:39 수정 : 2024-06-10 07:21: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서 연설

공개 석상에 거의 모습을 드러낸 적이 없었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두 딸이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SPIEF)에서 연사로 나섰다고 미국 CNN 방송과 AFP 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의 딸로 알려진 마리아 보론초바(39)와 카테리나 티호노바(37)가 이번 주 SPIED에서 잇따라 연설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딸로 추정되는 마리아 보론초바가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에 참여한 모습. AFP=연합뉴스

우선 작은딸인 티호노바는 지난 6일 군산복합체의 기술 주권 보장과 관련한 영상 강연을 했다.

그는 러시아 국가지력발달재단(NIDF)의 총책임자로 포럼 연설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며, 러시아군과 관련된 분야에서 일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AFP에 따르면 티호노바는 영상 강연에서 "국가의 주권은 최근 몇 년 새 중요한 논제 중 하나이며 러시아 안보의 기초"라고 했다.

또 기술 주권을 증진하기 위해 국방 부문이 해야 할 일에 대해서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큰딸인 보론초바는 소아 내분비학 전문가로 러시아 과학진흥협회를 대표해 지난 7일 생명공학 혁신 등에 대해 연설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두 사람은 푸틴 대통령과 전 부인인 류드밀라 사이에서 태어난 딸들로 알려져 있다.

푸틴 대통령은 1983년 승무원 출신인 류드밀라와 결혼해 두 딸을 낳았지만 2013년 이혼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딸로 추정되는 카테리나 티호노바가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에서 영상 연설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푸틴 대통령은 딸들이 과학과 교육 분야에서 일하고 있으며 손자도 있다고 말한 바 있지만 이름을 확인해준 적은 없다.

두 사람에 대해서도 친딸이라고 공개적으로 인정한 적은 없다.

외신은 두 사람이 최근 몇 년간 포럼이나 업계 행사 등을 통해 점점 더 공개적인 역할을 맡고 있다고 분석했다.

두 사람 모두 과거 SPIEF에 참석한 적은 있지만 그간에는 티호노바만 연설한 이력이 있고, 두 사람 모두 연사로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또 2022년부터 우크라이나 사태로 미국과 영국의 제재 대상에 올라가 있다.

전문가들은 푸틴 대통령의 재산 중 일부가 가족들의 이름으로 숨겨져 있다고 추정하고 있다.

지난 2월 옥중에서 사망한 러시아 반정부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리의 반부패재단은 지난 1월 보론초바가 2019∼2022년 사이 의료 회사 직원으로 1천만달러(약 140억원) 이상을 벌어들였다고 주장했다.

보론초바는 네덜란드 사업가와 결혼해 네덜란드에서 330만달러(약 46억원) 상당의 호화 아파트에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티호노바는 러시아 재벌인 키릴 샤말로프와 결혼해 프랑스 비아리츠에 방 8개짜리 빌라를 수백만달러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진다. 티호노바 부부는 이후 이혼했다.

티호노바는 한때 아크로바틱(곡예) 로큰롤 댄서로도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공식 확인된 바는 없다.

앞서 지난 5일 블룸버그 통신은 이번 SPIEF가 크렘린궁 고위 관리들의 2세를 위한 '쇼케이스'가 되고 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크렘린궁 출신 정치분석가 예브게니 민첸코는 러시아 권력구조를 다룬 보고서에서 "대표적인 정치 엘리트의 왕자들이 부상하기 시작됐다"고 짚었다.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의 마리아 스네고바야 선임연구원은 "후계자에 대한 점진적인 권력 이양이 일어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