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총·실탄 50발 보관하고 있던 70대… “美서 귀국할 때 가져와” [사건수첩]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사건수첩

입력 : 2024-06-09 14:00:00 수정 : 2024-06-09 13:20: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에 살 때 선물 받은 권총 1정과 실탄 50발을 국내에 들여와 소지하고 있던 70대가 징역형에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1부 이수웅 부장판사는 총포·도검·화약류 등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79)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또 권총과 실탄 몰수를 명령했다.

 

A씨는 2014년 7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강원 원주시 자신의 집 수납장에 무허가 총기류인 권총 1정과 실탄 50발을 보관하고 있던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미국에서 살 당시 선물로 받은 총기류를 2014년 7월 국내로 들어오면서 이삿짐에 넣어 가지고 온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총포 및 화약류는 사람의 생명과 신체에 위해를 가할 수 있는 위험한 물건인 만큼 소지와 사용이 엄격하게 규제되고 있다”며 “소지 기간이 짧지 않은 점 등에 비춰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판시했다.

 

이어 “다만 범행을 반성하고 있고 국내에서 사용할 목적이 아니며 이사하면서 허가받지 않은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원주=배상철 기자 b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