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의처증' 견디기 힘들어 이혼 요구한 아내 살해한 70대 남편 징역 20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9 16:00:00 수정 : 2024-06-09 16:42: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의처증에 견디기 힘들어 이혼을 요구한 아내를 흉기로 무참히 살해한 70대 남편에게 중형이 내려졌다.

 

전주지법 군산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정성민)는 살인 혐의로 구속기소 된 A(74)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A씨는 올해 2월 22일 오전 8시24분쯤 익산시 여산면 자택에서 아내(60대)를 폭행하고 흉기 등으로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아침을 준비하던 아내가 “더는 같이 못 살겠다. 이혼하자”고 말하자 발끈해 집 안에 있던 흉기를 휘둘렀다.

 

아내는 이를 피해 다급히 집 밖으로 달아났지만, 뒤를 쫓아가 붙잡은 뒤 흉기로 얼굴 등을 가격했다. 아내는 큰 상처를 입은 채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현장을 벗어나려 안간힘을 썼으나, 남편은 주변에 있던 둔기로 또다시 수십 차례 가격했다.

 

A씨는 아내가 의식을 잃어 스스로 움직일 수 없는 상태가 된 이후에도 범행을 멈추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아내는 결국 머리와 얼굴, 목 등에 치명적인 상처를 입어 그 자리에서 숨졌다.

 

A씨는 아내가 이혼을 요구하자 화를 참지 못하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평소 아내의 외도를 의심해 자주 다퉜던 것으로 파악됐다. 아내는 종교시설을 운영하면서 봉사활동을 위해 외부 남성들과 자주 교류해 왔는데, 2022년 파킨슨병 진단을 받은 이후 의처증 증세가 더 심해진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피고인과 오랜 기간 부부로 살아온 피해자가 극심한 공포 속에서 형언하기 어려운 고통을 겪다가 생을 마감했을 것으로 보인다”며 “매우 잔혹한 범행 방식과 피해 수준에 비춰 엄중한 책임을 묻는 게 마땅하다”고 판시했다.


군산=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