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시비옹테크, 프랑스오픈 3연속 우승…여자 테니스 최강자 입지 강화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9 09:48:31 수정 : 2024-06-09 09:48: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자 테니스 여제가 탄생했다. 이가 시비옹테크(23∙1위·폴란드)가 테니스 메이저대회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3연패를 달성하면서 최강자로 입지를 굳혔다.

 

시비옹테크는 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결승에서 자스민 파올리니(15위·이탈리아)를 2-0(6-2 6-1)으로 완파했다.

이가 시비옹테크(1위·폴란드)가 8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정상에 올라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시비옹테크는 결승에서 자스민 파올리니(15위·이탈리아)를 2-0(6-2 6-1)으로 물리치고 3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AP뉴시스

2020년 이 대회에서 생애 첫 메이저 트로피를 들어 올린 획득한 시비옹테크는 2022년과 2023년에 이어 올해도 프랑스오픈 정상에 등극했다.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3년 연속 우승은 프로 선수들의 메이저대회 출전이 허용된 1968년 이후 1992년 모니카 셀레스(당시 유고슬라비아), 2007년 쥐스틴 에냉(벨기에)에 이어 올해 시비옹테크가 역대 세 번째. 메이저 대회(프랑스오픈, US오픈, 윔블던, 호주오픈) 전체로 봐도 단일 대회 여자 단식 3연패는 2014년 US오픈 세리나 윌리엄스(미국) 이후 시비옹테크가 약 10년 만에 이루 대기록이다.

 

2022년 US오픈도 제패한 시비옹테크는 개인 통산 5번째 메이저대회 정상에 올랐다. 이번 대회 우승 상금으로 240만유로(약 35억8000만원)를 얻었다. 1990년 이후 태어난 선수 가운데,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5회 이상 우승한 현역 선수는 남녀를 통틀어서도 2001년생 시비옹테크가 유일하다. 또 시비옹테크는 메이저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 5번 진출해 5번 모두 우승하는 진기록을 써냈다. 이는 ‘레전드’ 마거릿 코트(호주), 셀레스에 이어 세 번째.

이가 시비옹테크(1위·폴란드)가 8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결승에서 자스민 파올리니(15위·이탈리아)를 꺾은 후 포효하고 있다.  AP뉴시스

이날 시비옹테크는 결승 상대인 파올리니를 압도했다. 1세트에서 먼저 자신의 서브 게임을 내줘 1-2로 끌려간 시비옹테크는 이후 5게임을 내리 따내며 가볍게 1세트를 선취했다. 2세트에서도 5-0까지 달아나 승기를 굳혔고, 1시간 8분 만에 우승을 확정했다. 이로써 시비옹테크는 프랑스오픈 단식에서 2022년부터 21연승이자, 최근 경기에서는 4월 마드리드오픈부터 19연승을 이어갔다. 시비옹테크는 파올리니와 상대 전적도 3전 전승으로 격차를 벌렸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