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NC 타선, 한화 문동주 11안타 난타…김경문 감독 900승 또 연기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6-09 09:00:06 수정 : 2024-06-09 09:00: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NC 다이노스가 전 사령탑인 김경문 한화 이글스 감독의 통산 900승 달성을 이틀 연속 막아섰다.

NC는 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한화와 벌인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4-2로 이겼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6년 만에 KBO리그에 돌아온 김경문 한화 감독은 3연승 후 2연패를 당했다.

NC 선발 투수 신민혁은 4회 노시환과 7회 안치홍에게 투아웃 후 각각 솔로포 한 방씩 맞았을 뿐 7이닝을 2점으로 막고 5승(4패)째를 따냈다.

한화 선발 문동주는 삼진을 하나도 못 잡고 안타 11개를 얻어맞고서 4실점 해 패전 투수가 됐다.

NC는 3회초 손아섭과 박건우의 연속 2루타로 선취점을 빼고 곧이어 터진 맷 데이비슨의 우중간 적시타로 2-0으로 앞서갔다.

2-1인 5회에는 2사 후 안타와 볼넷으로 찬스를 엮고 권희동의 중전 안타로 1점을 더 얹었다.

3-1로 앞선 6회에는 박민우가 좌중간 안타를 날려 2루타를 치고 나간 김형준을 홈으로 보냈다.

신민혁에 이어 김영규(8회)와 이용찬(9회)이 1이닝씩 책임져 경기를 끝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