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법인자격도 없는데 동해 석유·가스전 분석… 상식적 국정운영인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8 15:10:57 수정 : 2024-06-08 15:10: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 대통령의 직접 발표 이유
과학적으로 근거 산출됐는지
국회서 속속들이 규명할 것”

더불어민주당은 8일 동해 석유·가스 매장량을 분석한 업체 ‘액트지오’가 수년간 법인 자격을 박탈당했던 것으로 드러났다며 “(매장량의 가치가) 삼성전자 시총 5배에 달한다면서 법인 자격도 없는, 개인 주택에 본사를 둔 기업에 (분석 업무를) 맡기는 것이 상식적으로 납득 가능한 국정운영인가”라고 윤석열정부를 질타했다.

 

동해 심해 석유·가스 매장 분석을 담당한 미국 액트지오(Act-Geo)의 비토르 아브레우 고문이 지난 7일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기자실에서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과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황정아 대변인은 액트지오가 2019년 1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법인 자격을 박탈당한 상태였다는 언론 보도를 들어 이같이 논평했다. 한국석유공사가 액트지오의 법인 자격을 확인해줬다는 입장을 낸 것을 두고는 “석유공사가 법인 자격을 주는 곳이냐”며 “혀를 차기도 어려울 만큼 기가 차는 뻔뻔함”이라고 날을 세웠다.

 

액트지오 측의 전날 기자회견에 대해선 “최대 140억배럴이나 된다는 매장량을 산출해 낸 데이터, 분석 방식, 그 무엇 하나 공개되지 않았다”며 “마치 가짜 약을 파는 약장수 같다는 의구심만 더 강해졌다”고 했다.

 

황 대변인은 “민주당은 동해 심해 가스전 사업을 속속들이 규명할 것”이라며 “윤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발표한 연유가 무엇인지,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분석을 통해 근거가 산출됐는지 하나부터 열까지 살필 것”이라고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