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북, 이번엔 '레고' 모방 장난감…"블록끼리 맞물리지도 않아"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6-08 11:06:20 수정 : 2024-06-08 11:06: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그 전투기, 기관총을 장착한 복엽기, 보병장갑차….

북한이 레고(LEGO)와 흡사한 블록형태의 장난감을 만들어 판매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8일 조선화보사가 펴낸 대외선전용 월간 화보집 '조선' 6월호를 보면 말미에 '보통강 상명 놀이감 생산소'가 제작한 '조립식 놀이감' 광고가 실렸다.

냉전 시대 소련군이 생산한 MIG-25와 외형이 닮은 전투기, 1930년대 후반부터 하늘에서 찾아보기 어려워진 복엽기, 장갑차와 같은 군수품 모형이 눈길을 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군사 정찰위성을 발사하는 등 우주 개발을 향한 북한의 관심을 반영한 듯 로켓과 발사대, 관제소를 본뜬 듯한 모형도 있다.

'상명'이 만든 장난감의 사람 모형만 보면 정품 레고와 큰 차이가 없는 듯하지만, 블록이 많이 들어가는 발사대와 같은 모형은 정교하지 못해 모조품이라는 확신을 들게 한다.

앞서 지난 2월에는 북한에 관광을 다녀온 러시아인이 이 광고에 등장하는 '유인 우주비행선 조립식 놀이감'을 샀다가 조악한 수준에 실망했다는 보도가 나온 적이 있다.

일리야 보스크레센스키 씨는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에서 사온 이 장난감을 아들에게 선물했는데, 블록끼리 잘 맞물려지지도 않아 조립이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상명'의 우주비행선 모형은 레고가 판매하고 있는 '레고 시티 로켓 발사 센터'와 비슷해 보이나, 블록 개수부터 1천10개와 450개로 2배 이상 차이가 난다고 RFA는 전했다.

레고 측은 당시 RFA에 자사와 북한의 '상명'은 아무런 관계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북한이 외국 제품의 디자인을 무단으로 도용하는 일은 흔하다.

지난달에는 디즈니의 애니메이션 '토이스토리'에 등장하는 캐릭터 '랏소 베어'가 그려진 티셔츠가 조선중앙통신이 발행한 봄철피복전시회 사진에서 발견됐다.

조선중앙TV가 지난 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을 맞아 촬영한 평양 시내에서는 한국 애니메이션 캐릭터 '출동! 슈퍼윙스'가 그려진 풍선이 화면에 잡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